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인터뷰]워싱턴한인사회, 더 뭉쳐야 합니다

07/29/2021 | 08:12:15AM
"한국사람, 아니 동양사람만 봐도 너무 반가웠죠. 한국음식 그리워 매운 미국음식 골라 먹으며 마음을 달랬던 기억이 납니다" 올해 1월부터 한미여성재단 회장으로 봉사를 시작한 박미숙 회장(80·사진)은 28일 워싱턴한인사회가 더 단합된 모습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형제자매도 생각이 다른데, 어떻게 모두가 같을 수 있겠나. 나만 옳다는 생각 버리고 다른 사람 의견 존중하며 화합해야 한다”며 “한인단체 활동을 시작한 내게 남편이 조언하는 것은 밖에서 말을 조심하라는 것이다. 남의 가십에 귀 기울이지 말고, 이사람 저사람 다 다르니까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말라고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미국에 와서 해군 재정 담당자로 일하다 은퇴했다. 콜로라도, 일리노이, 텍사스, 캘리포니아, 뉴욕 등에 거주했다. 공군인 남편과 함께 9년간 일본 파견생활도 했다. 버지니아에는 1998년에 왔다. 그는 “한국과 사계절이 비슷하고 한국사람들이 많은 여기가 가장 좋다. 고향에 온 기분”이라고 말했다. 가정주부로 있다가 회장직을 맡은 이유는 남을 위해 살아보고 싶은 마음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100세 시대라고는 하지만, 많이 남지 않은 인생 봉사하며 살고 싶었다”며 “밖에 나와보니 불우한 사람 너무 많더라. 나도 어렸을 때 아버지가 한국전쟁에서 돌아가셨고, 부모님이 일찍 세상을 떠나셨기 때문에 어려움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재임 중 특히 장학사업에 힘쓰고 싶다고 말했다.

한미여성재단은 오는 9월 5일에 버지니아주 브리스토 매노어 골프클럽에서 자선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수익금은 불우이웃 돕기에 사용한다. 재단은 1963년 7월 에드워드 여사 외 6명에 의해 한미부인회로 시작됐다. 설립목적은 이 지역에 도착하는 사람들이 미국 생활에 더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지난 2003년에는 가정폭력 피해 여성을 돕는 희망의 집을 설립했다. 핫라인을 통해 24시간 상담도 제공하고 있다. 재단 회원 20여 명은 매달 1회 모여 서로 격려하며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박 회장은 “추석, 구정 명절에는 독거노인을 찾아가 떡국과 꽃 등을 드렸다”며 “우리 한인들이 어려움 당하지 않고 더 행복하게 살도록 지혜와 힘을 다해 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피바디 음대 오디션 도전하세요
버지니아주 ‘최전방 영웅’ 선정된 이종명 가정의학과 전문의
[인터뷰] “최고의 실력으로 미용 기술을 가르칩니다”
[인터뷰] “한인사회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인터뷰]“최고의 변호사로 돕겠습니다”
[인터뷰] “법조인을 꿈꾸다 신학대 학장이 되다”
[인터뷰]“가정 음식이 그리울 땐 ‘만두랑 김밥이랑’으로 오세요.”
[인터뷰] “어르신들의 권익 위해 최선”
[인터뷰] 바덴바덴, “가족이 함께 즐기는 메뉴 내놓았어요”
(인터뷰)특별한 패션으로 멋, 창조 '아하바패션 & 타마'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