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서울 청년 3명 중 2명 한국, 살 만한 나라 아냐”

06/03/2021 | 12:00:00AM
“노력에 공정한 대가 없어”

서울에 사는 청년 다수는 사회·경제적 기회가 기성세대보다 적다고 생각하고, 한국이 청년이 살 만한 나라가 아니라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일 서울연구원의 '2020년 서울 청년의 불평등 인식조사'에 따르면 서울 거주 만 20∼39세 청년 1천명 중 63.3%는 '40∼50대와 비교해 청년 세대가 사회·경제적으로 기회가 더 많다'는 문항에 부정적 응답을 했다.

응답자의 31.0%는 '전혀 그렇지 않다', 32.3%는 '별로 그렇지 않다'고 했고, '어느 정도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는 긍정적 응답은 도합 18.1%에 그쳤다.

'우리 사회가 다른 나라에 비해 청년 세대가 살 만한 나라이다'라는 문항에는 32.1%가 전혀 그렇지 않다, 33.4%가 별로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우리 사회는 노력에 따른 공정한 대가가 제공되고 있다'는 문항에도 응답자의 60.4%가 전혀 또는 별로 그렇지 않다고 했다. 응답자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4.63점이 나와 '보통' 기준점인 5점보다 아래였다. 본인의 계층 상승 이동 가능성에 관해서는 69.5%가 '낮다'고 봤고 '높다'고 답한 이들은 24.8%였다.

관련 기사보기
코로나 백신접종, 젊은층이 잘 안맞아
버지니아 정신병원 심각
중국산 위조품 기타 주의
비행기표 구하기 ‘하늘의 별따기’
신종 메디케어 사기 기승
“북한 인권 운동의 진실을 밝힙니다”
취업이민 영주권 전면 오픈
버지니아 마스크 금지법 논란
버지니아 보육원 상황 최악
조지메이슨대 한인학생 수술후 사망 ‘애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