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인 ‘가족이민 영주권’증가

03/09/2021 | 12:00:00AM
취업이민 영주권 취득은 감소 추세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의 수가 소폭 증가했다.

한인 영주권 취득자는 2017년 1만9,194명, 2018년 1만7,676명으로 감소세를 보였었는데, 연방 국토안보부가 발표한 2019 회계연도 연감에 따르면 한인 영주권 취득자가 총 1만8,479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권자 직계가족 영주권과 가족이민 영주권은 각각 6,812명과 1,118명으로 전년보다 1,000명 이상 늘어났지만, 취업이민 영주권 취득자는 전년도 1만601명보다 감소한 1만495명이다.

주별로 보았을 땐 캘리포니아주의 한인 영주권 취득자가 6,309명으로 가장 많았다. 버지니아주는 573명이 영주권을 취득했으며, 메릴랜드주에서는 395명이 취득했다. 전체 영주권 취득자는 총 103만1,765명으로 2018년도의 109만6,611명보다 줄었으며, 계속 감소 추세에 있다.

전체 이민 유형별로 보아도 취업이민 영주권은 13만9,458명에 불과하지만, 직계가족 영주권은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국가별로 보면 가장 많은 영주권을 취득한 출신 국가는 15만6,052명인 멕시코이며, 그 뒤로는 중국(6만2,248명), 인도(6만2,248명), 도미니카공화국(4만9,911명), 필리핀(4만5,920명) 등이 있었다.

한편,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포괄적인 이민개혁안인 2021년 미 시민권 법안(U.S. Citizenship Act of 2021)이 시행되면 합법 이민이 2배 이상 확대되면서 연간 평균 이민자 수가 240만 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도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코로나 팬데믹 ‘주택 대란’
미사용 백신 넘쳐나… ‘논란’
메릴랜드한인회장 막말 ‘일파 만파’
“북한과 불장난 하지마라”
아시안 증오범죄 추진, 왜 반대․․․
페어팩스 주택가격 계속 오른다
DACA 대학생 지원 확대
자기방어 수업 수강생 증가
실업수당 받기 가장 어려운 주 ‘VA’
팬데믹 아시안업계 타격 최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