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코로나 부양금 사칭 사기 주의

01/11/2021 | 12:00:00AM
연방국세청 또는 사회복지사로 위장 개인금융정보 탈취

코로나 부양금 사칭 사기가 급증하면서 주정부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버지니아 법무부는 사기범들이 코로나 지원금을 준다며 연방 정부나 주정부 기관을 사칭해 주민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해 돈을 빼앗으며, 이러한 사기범들이 주민들의 금융 정보를 캐내기 위해 보이스 피싱 전화와 이메일,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 다양한 수법을 동원한다고 밝혔다.

연방거래위원회(FTC)에 따르면 전국에서 코로나 부양금 관련 사기로 피해 금액이 2억1,100만 달러 이상에 달했다고 보고했으며, 사기범죄 현황 조사(BBB Scam Traker)에서 올해 1월 초에만 1,477건 부양금 관련 사기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이에 따라 마크 헤링 버지니아 법무장관은 “연방 정부의 코로나 부양금은 개인 은행 계좌로 입금되거나 체크가 거주지로 발송되기 때문에 누군가가 전화나 이메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개인정보 또는 금융정보를 물어본다면 절대 정보를 유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특히 사기범 수법중 하나는 ‘부양금을 빠른 시일 내 받게 해준다’며 수수료를 청구하는 명목하에 금융 정보를 캐내는 것과 또는 ‘부양금 지급이 보류되고 있어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개인 정보를 기입하게 하는 수법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기범은 주로 연방국세청(IRS) 직원이나 사회 복지사로 위장해 공식 웹사이트에 올라온 이름과 직함, 조직, 전화 번호를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법무부는 이러한 피싱 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통화금지목록(National Do Not Call Registry)’에 가입할 것을 권고하면서 모르는 번호의 전화는 받지 말라고 조언했다.

한편, 피싱 사기로 인한 피해 신고는 (800)552-9963 또는, consumer@oag.state.va.us를 통해 할 수 있다.

김샤론 기자

관련 기사보기
중고품 인터넷 구매 사기 증가
저소득층 높은 주거비 재정난
기존 SAT 시험 전격 폐지
알링턴 부동산 상승 '세금 껑충’
코로나 확진 주춤, '백신 효과 있나'
버지니아, 20만명 백신 부족
세금보고 2월12일 시작
워싱턴 DC 일원 IT 직종 고용 증가
VA, 정신질환자 증가했다
바이든 취임 “미국의 새날 밝았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