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취업비자발급제한 연장

01/05/2021 | 12:00:00AM
핵심 인력잃은 IT회사들 딜레마

트럼프 정부가 취업비자 및 영주권 등의 비자 발급제한과 외국인 노동자 입국금지 조치를 3월31일까지 연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취업비자 및 영주권자 등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비자 발급을 제한하며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 금지를 선언했으며 지난해 12월 31일 발효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기존의 행정 명령을 향후 3개월 더 연장할 것을 발표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입국 금지된 비자는 H-1B, H-2B, H-4, L-1, J-1 등으로 알려졌으며 이러한 정책은 외국인 노동자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IT기업들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사고있다.

단, 미국 시민권자의 배우자 등 일부는 예외 대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경제가 침체 되면서 미국인의 취업 기회가 외국인 노동자로부터 빼앗기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해 4월과 6월에 걸쳐 외국인 노동자들의 입국 금지를 선언한 바 있다.

트럼프를 지지하는 보수단체들은 “비자 발급 제한을2021년까지 연장하라”고 압력을 가했으며 코로나 여파로 경기 침체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높은 비율의 이민자들이 미국인의 일자리를 빼앗는다면 그것은 경제 회복에 걸림돌이 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선거공약 중 난민·이민제도를 트럼프 정부 이전의 수준으로 회복하고 비자 제도를 개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또한 상공회의소와 전국제조업협회를 비롯한 경제 단체들은 “취업비자로 입국한 외국인 노동자로 인해 미국이 큰 혜택을 보고 있다”며 “IT기업의 핵심 인력인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 금지로 기업들이 큰 차질을 빚었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지난 10월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으나 이번 연장 조치에는 어떠한 영향이 법원에 미칠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WSJ은 대통령 당선인 조 바이든 인수위원회가 이번 연장 조치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응답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김샤론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백신 온라인 접수 가능
DC 메트로 13개 역 폐쇄
이민국 영주권 스티커 갱신
백신접종 사망···“불안 증폭”
바이든 취임식 일부 도로 통제
트럼프, 하원서 또 한번 탄핵당했다
백신보급, 30%만 맞았다
일자리 감소로 노숙자 증가 우려
헬스케어 사전 정보 유출 적발
취업비자 추첨제 폐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