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인 10명중 8명 '바이든 승리'

11/13/2020 | 12:00:00AM
트럼프 지지자들 "아직 공식 장선인으로 인정할 수 없다"

미국인 10명 가운데 8명꼴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11·3 대선 승자라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을 사기라고 부르며 결과에 불복하고 있다. 하지만 여당인 공화당 지지자의 절반 이상이 바이든을 당선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 7~10일 미국 성인 13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이 선거에서 이겼다는 응답이 79%에 달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겼다는 응답은 3%에 불과했다. 무응답은 5%였다. 응답자의 13%는 아직 선거 결과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정치 성향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자 90% 이상이 '바이든이 이번 선거의 승자'라고 답했고, 공화당에서도 60%에 달했다.

응답자의 70%(민주 83%, 공화 59%)는 자신의 지역 선거 사무실 직원들이 정직하게 직무를 수행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미국민 70%는 그렇지 않다고 본 것이다.

또 전체 응답자의 72%는 선거 패배자가 결과를 인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60%는 내년 1월 트럼프의 임기가 끝나면 패배를 인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7일 279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214명을 얻은 트럼프를 꺾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총 득표자 수로 보면 바이든 후보가 7630만표(50.7%), 트럼프 대통령은 7160만표(47.6%)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도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커뮤니티 칼리지 ''등록 급락''
검사 키트 문제 없었고 검사 기준이 바뀐것
버지니아 ''기술·혁신'' 최고 중심지
출생 시민권 제도 폐지되나...우려
버지니아 '에어백 도둑' 기승
''코로나 백신'' 내달 11일 가능
위장결혼 사기, 이젠 더 이상 안된다
BOA, 노바 칼리지 돕는다
12월 영주권 문호 발표
'코로나 난 몰라'... 공항 '북새통'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