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워싱턴 일원 날씨 왜이러나

11/11/2020 | 12:00:00AM
64년 이후 11월 2주간 기온 최고

워싱턴일원 날씨가 11월달 2주간 연속으로1964년 이례 없는 따뜻한 날씨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기상청에 확인한 바에 의하면 워싱턴 일원이 지난 8일 최고기온 73~ 80도까지 기록하면서 11월 첫째주 가을 날씨가 초여름 이상기후로 나타났다.

국립기상청 관계자는 “11월에 맞지 않는 가을 중순에 따뜻한 시기” 라고 밝히면서 기상청 관계자는 “11월 하순에는 기온이 내려가 예년 기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상청은 130개의 모든 지역에서 최고기온이 기록됐다고 발표했으며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이어지는 11월 초에서 중순까지의 기온이 전년대비 15~30도가 높다고 보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월 기후로써는 비정상적인 초여름 기온인7-80도기온이 2주 동안 계속 된다면 역사에 남을 수 있다고 전했다.

WP는 온화한 날씨 패턴의 장기화 원인이 미국 동부 상공에서 고기압 제트기류가 지속적으로 일어나면서 기압권의 영향으로 남쪽에서 오는 따뜻한 기류를 촉진시키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편, 11월 후반기에는 기온이 임시로 내려갈 수 있지만 대체로11월 20일 까지 온화한 상태를 유지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샤론 기자

관련 기사보기
학자금 부채, 美 경제 망쳤다
안전벨트 미착용 사망자 증가
PPP융자, 심사 까다로워졌다
''마스크 착용'' 최고의 백신
커뮤니티 칼리지 ''등록 급락''
"검사 키트 문제 없었고 검사 기준이 바뀐것"
버지니아 ''기술·혁신'' 최고 중심지
출생 시민권 제도 폐지되나...우려
버지니아 '에어백 도둑' 기승
''코로나 백신'' 내달 11일 가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