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한 돈세탁, 1억 7천만 달러

09/22/2020 | 12:00:00AM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수년간 미국 은행을 이용해 1억 7480만 달러 자금을 세탁한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NBC에 따르면, 북한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중국 기업의 도움으로 JP Morgan Chase, Bank of New York Mellon 등 미국 주요 은행을 이용해 1억 7480만달러를 국경을 넘어 불법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실은 유출된 금융 범죄단속네트워크 (FinCEN) 보고서로부터 알려지게 됐으며, 이 보고서는 은행들이 재무부와 미국 정부에 제출한 수천 건의 '의심스러운 활동 보고서(SARs)'를 다루고 있다.

이 보고서는 은행과 기타 금융 기관에서 법 집행기관에 잠재적으로 불법 거래를 경고하기 위해 제출되지만, 법률 위반의 증거가 되진 못하고, 극비 사항으로 다루어지면서 은행과 미국 당국으로부터 보호되는 내용인 것으로 밝혀졌다.

유출된 문서에는 북한과 관련된 기업과 개인들이 돈세탁을 한 사례들을 다룬다.

북한 국경 인근의 중국 도시 단둥의 한 기업의 대표인 마샤오홍이라는 중국 여성과 기업 임원들은 2016년과 2019년 사이 단둥 중국, 싱가포르, 캄보디아, 미국을 거쳐 북한으로 돈을 송금하는 등 돈세탁을 한 혐의로 기소됐지만, 피고인 중 그 누구도 인도가 이뤄지지 않아 사건은 미결 상태로 알려졌다.

JP Morgan Chase가 재무부에 제출한 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기업과 개인들이 8,920만 달러를 송금했고, 현재 그 기업들이 북한 상대로 대북 송금 의심 활동에 대해 경고를 했다고 밝혔다.

최원석 인턴기자

관련 기사보기
코로나, 신규 확진자 급증
마스크 착용 거부시 "탑승 금지"
아스피린 코로나 사망 47% 낮춰
버지니아, 10대 교통사고 사망 급증
PPP 대출 사기로 비행기 구입
햄 ·소시지 식중독, 10명감염 1명사망
"당신 왜 안나가느냐" 이민국 단속 강화
"이수혁 대사 즉시 사퇴하라"
"목사가 목사답지 못하다...워싱턴교협 없애라"
육아복지 위해 6,580만 달러 지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