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지니아, 7월 1일 3단계 돌입

06/24/2020 | 12:00:00AM
버지니아주가 7월 1일에 3단계에 돌입한다.

랄프 노텀 버지니아 주지사는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버지니아가 7월 1일에 3단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3단계 돌입은 2단계에 돌입한 지 26일 만에 발표된 것으로, 노텀 주지사는 “병원 입원율, 사망률, 확진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기존 수용인원이 50%였던 교회와 식당들 모두 완전히 고객들과 성도들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과거 1-2주 늦게 재개장에 돌입했던 북버지니아와 리치몬드 지역 역시 7월 1일에 재개에 돌입한다.

3단계부터는 10명, 50명이 아닌 250명까지 모일 수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재택근무,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권장된다.

다만, 동물원, 놀이공원, 공연장은 수용인원의 50%까지 허락되며 체육관과 수영장은 75%까지 허락된다. 스파, 사우나 등은 추후 안내가 있을 때까지 금지된다.

김예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동포사회 발전과 권익에 총력”
호건 MD주지사, 트럼프에 쓴소리
유학생 비자제한 ‘완전 백지화’
조선미디어 ‘독자 1000만 시대’ 열었다
워싱턴 풋볼팀 명칭 바뀐다
마스크 착용 성인 54%, 사회적거리 안지킨다
페어팩스 각종시설 점차적 재개장
유학생 비자규제 소송 15일 열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요청
페닌슐라한인회 박수빈 회장 취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