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횡령·성범죄 곪아 터졌다”

04/07/2020 | 12:00:00AM
올 들어 한국 재외공관 근무자나 외교관이 줄줄이 징계를 받거나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어 파문이 커지고 있다.

뉴질랜드 주류사회 언론매체 ‘스타프’(Stuff)는 지난 3일 필리핀의 공관에 근무하고 있는 김모 외교관에게 뉴질랜드 법원이 체포 영장을 발부했는데 범죄 혐의는 성추행 등 3개가 적용됐다고 전했다.

법원의 내용을 인용한 스타프는 김 외교관이 주뉴질랜드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여직원에게 우발적인 성희롱 발언과 현지 채용 남성 직원을 상대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

김 외교관은 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법원이 발생 2년이 지난 사건으로 다른 나라에 있는 한국 외교관에게 체포 영장을 발부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외교관은 현재 필리핀에 머물고 있는 중이다.

이번 사건은 한국 외교부가 2년여간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쉬쉬하다 최근 뉴질랜드 사법당국의 체포영장 발부를 계기로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된 것이다.

앞서 지난 1월에는 공금을 빼돌려 크루즈 여행 등에 쓴 주미대사관 직원이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돼 파문을 일으켰다.

감사원에 따르면 주미대사관 행정직원 A씨는 2010년 4월부터 2015년 4월까지 5년간 회계업무를 담당하면서 환급받은 보험료 2만 8726달러 중 국고 반납분 1만 5309달러를 반납하지 않았을뿐더러, 공관 신용카드로 크루즈 여행을 비롯해 옷과 화장품 구입 등의 용도로 1만 7331달러를 썼고, 수표 발행을 통해 또 다른 횡령을 했다. 이번 사건으로 김 외교관은 외교부로부터 ‘감봉 1개월’ 처분을 받았고, A씨는 징계 조치와 함께 검찰에 업무상 횡령. 배임 혐의로 고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상당수 재외공관이 각종 비위나 갑질로 곪아가는데도 구체적인 실태는 외부로 알려지지 않아 더욱 심각성이 가중되고 있다.

비록 일부이긴 하지만 재외공관의 외교관들이 감시가 소홀한 틈새를 이용해 권한을 휘두르고 있기 때문이다. 재외공관의 파문이 확산되자 한인사회에서는 ‘횡령, 성 비위, 갑질 등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감시 장치가 미흡한 탓’이라고 강조하며, 고발 장치 강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워싱턴 한인사회 다수의 단체들도 주미대사관 영사과의 동포정책에 불만을 내포하고 있어 수정과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비행기 코로나 전파 매우 심각
메릴랜드 대면 수업 천만불 지원
폴스처치 건강한 카운티 3위
페어팩스 잇단 총격사건 비상
여성회, 장학기금 조성 걷기대회
노바 칼리지 봄학기도 온라인
북한 돈세탁, 1억 7천만 달러
“쓰레기 없는 버지니아 만들자”
TJ 고교 입시 전형 변경 논의
데이트 앱, 잘못 만나면 당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