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메릴랜드 한인 코로나 사망

04/07/2020 | 12:00:00AM
워싱턴과 뉴욕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관련 한인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메릴랜드 소재 벧엘교회에 출석하는 50대 남성 이모 씨는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던 지난3일 사망했는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 불과 일주일만이다.

벧엘교회 백신종 목사는 이번에 사망한 이모 씨는 전에 앓고 있던 기저질환으로 인해 상태가 급속히 악화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고인의 장례예배는 9일 오후 벧엘교회에서 열리며 장례식은 온라인으로 중계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6일에는 뉴저지주 마이클 윤(66.한국명 윤여태) 시의원이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세로 투병 중 사망했다.

뉴저지 저지시티의 스티븐 플랍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윤 시의원의 사망 소식을 알리며 애도를 표했다.

플랍 시장은 윤 시의원은 훌륭하고 능력 있는 동료이자 아버지였으며, 지역 주민과 시민들을 위해 수십년 동안 헌신과 봉사를 아끼지 않았던 사람이었다고 평가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윤 시의원은 지난 달 24일부터 102도의 고열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었으며,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메트로, 실버라인 운영 중단
버지니아, 실업률 10% 돌파
J-1 비자 발급도 제한
코로나 여파로 유학생 대폭 감소
“환불해주겠다”…코로나 사기 극성
코로나 이후가 더 막막
NOAA, 올해 허리케인 3-6개 발생 예측
워싱턴 일원, 여름캠프 대거 취소
‘코로나’ 틈새 노리는 차량절도범 기승
버지니아 코로나 확산 매우 심각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