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직장인, 5명 중 4명은 아파도 출근

12/11/2019 | 12:00:00AM
직장인들이 아파도 일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업체 ‘원스터디(OneStudy)’가 실시한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78%가 병에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일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꼈다.

실제로, 응답자 3 명 중 1 명은 상사가 아픈 것이 출근을 안 하는 합당하지 않은 이유라고 생각할까 두려워했다.

그러나, 직장 동료들은 다른 의견을 보였다.

응답자 10명 중 4명은 아픈 동료가 회사에 나오는 것보다 출근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답했다.

미국인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직장인 42%는 아파서 출근을 못한다고 말해야 하는 스트레스 때문에 ‘정신적 장벽(Mental wall)’이 생겼다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 69%는 기침을 하는 것이 회사를 안 가는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 결국은 출근을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82%는 만약 자기 직장 동료가 사무실에서 기침을 한다면 성가실 것이라고 생각했다.

병든 동료와 말을 나누는 것보다 추가 근무를 선호한다는 응답자도 40%에 달했다.

아픈 동료와 일하는 것보다 휴가를 포기하겠다는 응답자는 37%나 있었으며 이어 소셜미디어 (36%), 좋아하는 음식(33%), 주말에 잠자기(31 %), 가장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31 %)를 대신 포기하겠다는 응답자도 다수였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코로나 확진, 미성년자 급증
“주한미군 감축계획 없다”
올 상반기 5800명 시민권 포기
“먹고 살기 힘든데”… 강·절도 극성
코로나 백신 누구부터 맞나 ‘혼란’
가정상담소, 화상 이사회 개최
말복 맞아 노인들에게 설렁탕 대접
메릴랜드 코로나 확진자 줄었다
트럼프 행정명령 서명 ‘권한 논란'
“버티기 힘들어요” … 자다가 ‘벌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