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쇼핑시즌, 소포 도둑 날 뛴다

11/29/2019 | 12:00:00AM
연말연시 온라인 구매가 늘어나는 가운데 집앞으로 배달되는 소포 도난 사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일포스컴먼스클라우드의 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11월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미국 쇼핑객들은 온라인에서 1360억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앞으로 몇 주 동안 많은 소포들이 배달될 것이라 예상하며 도난 사고 역시 늘어 날것이라고 전했다.

소로패키징과 C+R 리서치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중 24~36%가 소포 도난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 판매로 많은 소포들이 배달 될 예정이라 도난 수는 더욱 증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소로 패키징코퍼레이션은 1000명이상의 성인들에게 그들의 온라인 쇼핑 습관과 소포 도난 방지를 위해 취하는 조치들에 대해 조사했다.

응답자 중 24%가 개인적으로 소포를 도난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소포 도난 방지를 위해 보안시스템 구입(33%), 카메라 초인종 설치(31%), 패키지 락박스 활용(19%), 택배지역 원격접근 허용(5%) 등의 조치를 한다고 나타났다.

C+R 리서치는 지난 12개월동안 적어도 한 번 온라인 쇼핑을 한 2000명을 대상으로 소포 도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6%가 소포를 도난 당한 적이 있는 반면 56%는 소포를 도난 당한 주변 사람을 알고 있다는 보고서를 내 놓기도 했다.

응답자 중 54%는 물건을 도둑 맞을 수 있어서 온라인으로 구입시 집으로 배달되는 것에 대해 불안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 40%는 이런 두려움때문에 고가의 물건을 사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마음의 안정을 위해 비디오 초인종 카메라를 설치한 후 전체 응답자의 82%는 편안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주거유형과 거주 지역이 소포 도난과도 관련이 있다고 C+R 리서치는 밝혔다. 특히 교외지역에 사는 사람과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단독주택은 53%, 교외지역 거주자는 41%가 소포를 도난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양희 기자

관련 기사보기
“탈 한국” 우려
워싱턴 일원, 연말연시 가족과 가볼만한 이벤트
젊은 층, 연말 선물 ‘초과’ 지출
직장인들 하루 종일 ‘무기력’하다
워싱턴 DC, 증오범죄 증가
VA, 6명 중 1명 이중언어 사용
재외선거관, 도대체 뭐하나
(목회칼럼)행복 꿈꾸기
샤퍼스 매장 줄인다
음주운전자, 처벌 강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