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재외공관, 횡령사고 심각

11/01/2019 | 06:29:50AM
주미대사관에 대한 특별감사에서 회계담당 직원의 예산 횡령을 적발해 외교부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재외공관에서 잇단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회계담당 직원을 3년마다 주기적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달 30일 발표를 통해 재외공관의 회계보조 행정직원의 주기적 교체를 내용으로 하는 관련 지침을 개정한 후에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공관 내에서 같은 행정직으로 보직이동을 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사원은 얼마 전 주미대사관에 대한 특별감사에서 회계담당 직원의 예산 횡령을 적발돼 조사에 착수했는데, 확인된 금액만 3만달러로 외교부가 추가 특별감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의 행정직원이 4년간 7억 원에 달하는 공금을 횡령해 해임된 직원은 한국으로 송환돼 검찰 수사를 받을 예정이다. 주독대사관 행정직원 고모씨는 전기료, 수도요금, 가스비 등의 공과금 영수증을 위조해 자신의 계좌로 빼돌렸고, 주차비, 세차비는 물론이고 고가의 카메라와 와인냉장고 등의 물품도 가져간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아직도 국유재산을 자신의 것으로 여기는 공직자들이 많다. 전체 특별감사를 해서 뿌리를 뽑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와 도경환 전 주 말레이시아 대사가 청탁 금지법을 위반하고 직원들에게 갑질을 한 혐의로 해임됐으며, 정재남 주 몽골대사도 한국 비자를 발급해 주는 브로커와 유착관계에 있다는 의혹과 대사관 직원들에게 갑질했다는 의혹으로 중앙징계위에 회부된 바 있다.

윤양희 기자

관련 기사보기
“환불해주겠다”… 코로나 사기 극성
한국서 보내준 마스크 ‘도난’
버지니아, 공공장소 마스크 필수
한인타운 활기... 영업재개 총력
메트로, 실버라인 운영 중단
버지니아, 실업률 10% 돌파
J-1 비자 발급도 제한
코로나 여파로 유학생 대폭 감소
“환불해주겠다”…코로나 사기 극성
코로나 이후가 더 막막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