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리콜 제품, 소비자 알권리 ‘무시’

09/09/2019 | 12:00:00AM
안전상 문제로 리콜한 유아용품에 대한 기업들의 부실한 정보 제공이 논란이 되고 있다.

키드인데인저(KID)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유아용품을 판매하는 많은 기업들이 리콜 판정을 받은 상품들에 대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제공하지 못했다.

이들 기업은 결함·불량 등으로 리콜된 용품에 대한 안전 위험성 정보를 홈페이지 또는 소셜미디어에 별도로 게시하지 않은 것이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유아용품 총 122개에 대한 리콜 조치를 내렸다. 리콜 용품을 판매한 기업은 전체 117개 달했다.

이들 기업은 홈페이지에 리콜 관련 내용이 들어간 정보를 별도로 게시해야 하지만 117개 기업 가운데 65%만이 관련 정보를 게재했다.

특히 소셜미디어(SNS)에는 소비자 안전을 위한 정보에 대한 접근성과 투명성이 더욱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소셜미디어에는 122개 가운데 리콜 정보가 올라온 용품은 48%에 불과했다. 절반은 리콜 판정을 받아 안전상 문제가 제기됐음에도 여전히 소설미디어에는 해당 용품을 홍보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거나 리콜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에게 침묵으로 일관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87개 기업이 정식 페이스북 계정을 가지고 있으며, 이 가운데 38%만 정보를 게재했다.

현재 CPSC의 ‘리콜 체크리스트’와 ‘리콜 핸드북’에는 소셜미디어가 있는 기업이 페이스북, 트위터 등과 같은 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해 리콜 내용을 알리도록 장려하고 있다. 또한 기업들이 홈페이지를 첫 번째 통로로 사용하고, 게시물에는 ‘리콜’과 ‘안전’ 단어가 포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낸시 카우레스 KID 총책임자는 성명에서 “기업들이 리콜 정보를 알리기 위해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적어도 리콜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기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백악관 가을 정원 무료 공개
환절기 독감 유행… ‘주의’
페어팩스 졸업률 ‘양호’
한국 브랜드 ‘타마’ 워싱턴 상륙
[칼럼] 격랑의 대한민국
젊은층 정신건강 ‘심각’
VA‧MD 건강보험 가입 ‘양호’
세균성뇌수막염 발생 ‘비상’
페어팩스 카운티, 노숙자 지원한다
[목회칼럼] 불평을 감사로 바꿀 수 있다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