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자녀 대학 보낸 부모들 ‘빈둥지증후군’ 시달린다

08/30/2019 | 12:00:00AM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새학기를 맞아 대학으로 자녀를 보낸 부모들이 빈둥지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는 한인 부모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빈둥지증후군 증세를 겪고 있는 부모들은 자녀가 독립해 부모의 곁을 떠난 뒤 겪고 있는 우울감, 상실감, 외로움에 힘들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어팩스에 거주하는 김세미 (53)씨는 “자녀가 대학으로 떠나 곁에 없으니 갑자기 마음이 외롭고 남편 출근 후 집에 혼자 있으니 우울하다”라고 말하면서 “최근 갱년기 때문에 몸과 맘이 더 힘들다”라고 하소연했다. “이번에 부동산 에이전트에 도전해 재취업을 해 볼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락빌에 거주하는 박현희(48)씨는 기러기 가족으로 두 딸을 피츠버그, 보스톤으로 각각 떠나 보냈다. 그는 “아이가 원하던 대학에 합격해서 너무 기뻤는데 학교로 가고 나니 난 목표를 잃고 빈 껍데기만 남은 것 같아 허전한 마음과 상실감이 많이 든다”면서 “남편과는 몇 년째 떨어져 지내서 괜찮은데 무기력감이 몰려와 밤마다 불면증에 시달려 피곤하다”라고 전했다.

이 같은 증세는 자녀의 교육에 올인한 전업주부나 기러기 부모들에게 더 많이 나타나고 있고 남성보다는 여성이 2배 이상 빈둥지 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팩스의 한 내과전문의는 “갱년기에 접어 든 여성들이 자녀를 떠나 보내는 시기와 맞물려 우울증 때문에 상담을 많이 하는데,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갖고 배우자와 같은 취미를 공유하라고 권유하고 있다”면서 “재취업에 도전해 생활의 활력을 찾아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또 “핵가족 위주의 이민 사회의 특수성을 고려한다면 여성 자신 스스로가 정신 건강에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양희 기자

관련 기사보기
MD, 이혼하기 어려워졌다
“트럼프는 나치주의·공산주의자”
중고 사이트, 직거래 매우 위험
“코로나 19, 염려 마세요”
풍선 날렸다간 ‘벌금 250달러’
리얼ID, 온라인 신청 가능
IRS, 세금 환급액 많아졌다
워싱턴 일원, 자동차 도둑 날뛴다
운전중 ‘핸드폰 사용 못하나’
VA, 앱으로 통행료 지불할 수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