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무릎'' 아플 때 먹으면 좋은 음식 6

''무릎'' 아플 때 먹으면 좋은 음식 6

관절염은 65세 이상 노인의 절반 이상이 경험하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관절염은 손, 발, 척추 등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통증, 부기, 관절 경직 등을 유발한다. 관절염 완화를 위해서는 약을 복용할 수도 있지만, 특정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 read more
혈당 조절 잘 하려면 ‘이 근육’ 키워라

혈당 조절 잘 하려면 ‘이 근육’ 키워라

당뇨 환자는 물론 평소 단 것을 좋아해 혈당이 걱정되는 사람은 운동이 필수다. 특히 허벅지 근육을 단련하는 게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된다. 허벅지 근육 키우는 운동법에 대해 알아본다. ◇근육, 포도당 가장 많이 소모 혈당을 낮추려면 전신에 ... read more
우유만 마시면 배 아픈 사람 ‘이렇게’ 해보세요

우유만 마시면 배 아픈 사람 ‘이렇게’ 해보세요

우유를 마실 때마다 배에서 꾸르륵 소리가 나고 복통이 느껴진다면 유당불내증일 수 있다. 유당불내증은 우유나 유제품에 들어있는 유당을 소화할 수 없는 질환이다. 설사, 메스꺼움, 복통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유당불내증은 유당을 소화하는 데 ... read more

요리할 때 ''이 습관''… 암 발생 위험 높여

국내 사망 원인 1위는 ‘암’이다. 암 발생에는 유전적 요소가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졌지만, 생활습관 관리도 중요하다.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몰랐던 생활습관 3가지를 알아본다. ◇창문 닫은 채 요리하기 요리할 때 발생하는 매연은 비흡연 ... read more

''나무'' 숟가락… 일반 세제로 설거지하면 안돼

나무 식기는 가볍고, 친환경적이다. 나무 그릇, 나무 수저, 나무 주걱 등이 인기가 많은 이유다. 하지만 나무 식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 배양소가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나무 식기 틈 사이로 세균 번식 가능 나무 식기는 ... read more

아침 공복에 먹으면 탈 나는 음식 4

바쁜 아침에 밥 대신 과일 등 간단한 식품을 챙겨 먹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공복에 먹으면 속쓰림과 소화불량 등을 유발하는 식품들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공복에 먹으면 안 되는 식품 네 가지를 알아본다. ◇귤 귤은 겨울이 제철인 과일이다 ... read more

약 먹을 때 물 적게 마시면? 식도에 ''구멍''까지…

알약은 충분한 양의 물과 함께 섭취해야 한다. 물을 적게 마시면 약이 위와 식도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약 입자가 식도에 구멍 내기도 약을 먹을 때 충분한 양의 물을 함께 마시지 않으면 약이 위벽을 자극하고, 식도 점막에 천공을 유발 ... read more

혈당 무서운데 단맛 그리울 땐 ‘이것’ 먹어보세요

생양파는 맵지만, 익힌 양파는 달다. 단맛을 느끼고 싶지만, 혈당이 올라갈까 설탕을 피하는 중이라면, 익힌 양파를 먹어보는 건 어떨까. 익힌 양파는 달아도 혈당을 높이지 않는다. 혈당은 몸속에서 포도당으로 분해되는 음식을 먹을 때 높아진다 ... read more

젤 네일 자주 하는데… ‘암’ 위험 어쩌나

네일샵에서 젤 네일을 굳히기 위해 사용하는 젤네일 램프가 피부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세포 돌연변이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루드밀 알렉산드로프 교수 연구팀은 인간과 쥐 세포를 이용해 젤네일 램프가 세포에 미치는 ... read more

소변으로 20분 만에 전립선암 진단 가능

암 환자의 혈액이나 소변 같은 체액에서 발견되는 물질을 이용해 수술하지 않고도 전립선암에 걸렸는지 알아낼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암 조기 진단과 예측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비침습적으로 채취할 수 있는 혈액과 소변 등 체액에 ... read more

유방암 위험 높이는 습관 4가지

여성 암 1위는 유방암이다. 증가세도 가파르다. 20년째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고, 증가율은 연평균 4%로 세계 1위다.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유방암을 예방하려면 어떤 습관과 식품을 피해야 할까? ◇유방암 발병 위험 높이는 ... read more

눈·머리 아픈 ‘의외의’ 원인

두통은 종류만큼 원인 또한 다양하다. 특정 질환이나 스트레스뿐 아니라 평소 자주 취하는 자세도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제 잘못된 자세 때문에 경추디스크, 경추신경 등이 손상되거나 목 주변 근육이 뭉치면 머리와 눈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 read more

달걀, 씻어서 냉장고 문에 보관하세요?

달걀 표면엔 닭의 분변에서 온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이 묻어있을 수 있다. 이에 애초에 달걀 표면을 씻어서 냉장 보관하는 사람들이 있다. 씻어서 보관하는 게 정말 더 위생적일까? 달걀 표면을 물로 헹구는 건 오히려 비위생적일 수 있다. ... read more

씻으면서 때 밀기… ‘이런 사람’은 금물

집에서 샤워하거나 목욕탕을 가면 종종 ‘때’를 밀곤 한다. 때수건으로 몸 곳곳을 밀고 나면 피부 노폐물이 빠져나간 것처럼 개운하기 때문이다. 다만 거친 때수건으로 자주, 강하게 문지를 경우 피부가 손상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피부가 약하거나 ... read more

통조림 세트… ''이렇게'' 보관하면 유해물질 나와

곧 다가올 설 명절 선물로 통조림 세트를 찾는 사람이 많다. 통조림은 보통 최대 7년까지 보관할 수 있고, 간편히 먹을 수 있어 인기다. 하지만 잘못 보관했다간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비스페놀A가 용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비스페놀A ... read more

'어린이 면역력' 생활수칙 4가지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이 반드시 지켜할 것은 규칙적인 생활리듬이다. 일년 중에서 이를 가장 지키기 힘든 시기가 겨울방학이다. 겨울방학은 휴식과 충전을 통해 아이들 성장에 좋은 기회가 되지만, 학기 중과 달리 집에서 규칙적인 생활이 힘들다. 함소아한의원 ... read more

충치 유독 잘 생기는 사람… 원인은 바로 ''이것''

음식 섭취 후 입 안에 남은 음식물은 충치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이다. 그런데 이를 잘 닦아도 충치가 생기는 사람이있고, 양치에 소홀한데도 치아가 튼튼한 사람이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유전적 요인이 영향 충치는 유전적인 영향이 ... read more

뇌 건강 챙기려면… ''이것'' 섭취 중요

오메가3 섭취가 뇌 건강에 도움을 줘 문제 해결력 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캠퍼스 연구팀은 58~76세(평균 67세) 1600여 명을 대상으로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지적 능력과 뇌 용량, 적혈 ... read more

중년의 위기 ‘뱃살’, 음식으로 빼는 방법은...

나이가 들면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숙면을 취하지 못하거나, 몸이 개운하지 않고, 전에 없던 뱃살이 나오곤 한다. 신진대사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신진대사율을 높이는 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기초대사량 감소해 ‘나잇살’ 쪄 나이가 들수 ... read more

건망증 vs 치매, 한 번에 구별하는 법은?

기억을 자꾸 깜빡할 때 혹시 치매가 아닌지 걱정하게 된다. 치매는 대부분 65세 이상에서 발생하지만, 40~50대 비교적 이른 시기에 발병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억력이 떨어졌다고 모두 치매는 아니다. 건망증일 확률이 더 크다. 치매와 건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