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노년층, ○시간 자야 인지기능 지킨다

노년층, ○시간 자야 인지기능 지킨다

잠을 너무 조금 자거나 많이 자면 인지기능이 떨어질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연구팀은 평균 4년 반 동안 인지기능을 관찰했던 노인 1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 중 88명은 인지장애가 없었 ... read more
몸속 염증 줄이려면 요리할 때 ‘이것’ 넣으세요

몸속 염증 줄이려면 요리할 때 ‘이것’ 넣으세요

요리할 때 바질, 후추, 계피 등 향신료를 추가하면 염증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연구팀은 향신료가 체내 염증 감소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심혈관질환 위험요소가 있는 40~65세 남성 12 ... read more
간단히 붙이는 코로나 백신… 면역 반응 10배 높아

간단히 붙이는 코로나 백신… 면역 반응 10배 높아

미국 과학자들이 3D 프린터를 이용해 붙이는 형태의 '백신 패치'를 개발했다. 미국 스탠퍼드대와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대 공동연구팀은 3D 프린터를 이용한 새로운 백신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백신 패치는 미세한 바늘로 이뤄져 있는 ... read more

유방암 예방하려면? ''○○밥'' 자주 먹어야

유방암은 여성에게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암이다. 생존율은 비교적 높지만, 재발이 잦아 결코 '쉬운 암'이라고 볼 수 없다. 이런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각종 건강습관들이 알려져 있는데, 그중 하나가 흰 쌀밥 대신 '잡곡밥'을 먹는 것이다. ... read more

맛있는 ''이 음식''이 두통을 유발한다고?

두통이 시도때도 없이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 두통은 누구나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라고 하지만,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진통제가 해결책이 될 수 있지만, 매번 약을 먹는 게 부담스럽다면 두통을 완화하는 생활습관을 시도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 ... read more

가을이라 가렵다고? ''이 음료''만 끊어도 완화

환절기에 특히 많이 생기는 증상 중 하나가 가려움증이다. 딱히 질환이 없는데도 가려움증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많다. 아침·저녁과 낮의 기온차가 심하면 피부가 이를 '외부 자극'으로 받아들여 염증반응(가려움증·부기·발진 등)을 일으킨다. 건조한 공기도 가 ... read more

사라지는 치매 노인들… ‘실종’ 대비 필요하다

年 1만 건 이상 실종… 지문 등록, 배회감지기 등 적극 활용을 수십 년 살아온 집도, 그 집에 가는 길도 한 순간 낯선 풍경이 된다. 치매란 그런 병(病)이다. 치매환자와 살고 있는 가족들은 집을 나선 환자가 집에 돌아오는 길을 잃어버리 ... read more

고구마만 드세요? 몰랐던 ''고구마순''의 놀라운 효능

고구마는 남녀노소 모두 즐겨 먹는 간식이다. 그러나 고구마의 줄기(고구마순)도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고구마순은 100g당 43kcal로 열량이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적절하다. 탄수화물·당류· ... read more

입 벌리고 자는 사람… ‘이 질환’일 수도

자는 도중에 자꾸 잠에서 깬다면 수면장애일 수 있다. 특히 소리 없이 입만 벌리고 잔다면, 소리 없는 코골이인 ‘상기도저항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상기도저항증후군은 기도가 좁아서 자는 중에 호흡을 힘들게 이어가다 자주 깨는 것을 말한다. ... read more

''이 음식'' 뇌세포 손상 막는다

사람들이 암 못지않게 두려워하는 질환이 치매다. 치매를 예방하거나 늦추려면 평소 뇌 건강을 챙겨야 한다. 뇌를 활발히 써 자극하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뇌세포 건강을 촉진하는 음식을 먹는 것도 효과가 있다. ◇뇌 건강에 좋은 음식 ▷강황 ... read more

황반변성 예방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황반변성은 망막 중심부에 있는 신경조직인 황반에 변화가 생겨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황반변성으로 한번 손상된 세포는 되살릴 수 없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황반변성 예방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을 알아본다. ◇황반변성 예방에 좋은 음 ... read more

여성암 1위 유방암, ''이 증상'' 꼭 알아두세요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바로 유방암이다.(2018년 기준,국가암정보센터) 전체 여성암 환자의 1/5이 유방암에 해당되며, 남녀를 불문하고 다섯 번째로 발생률이 높았다. 특히 장기적 추세를 보면, 최근 10여 년간 유방암 발생률이 증가하는 추세 ... read more

[밀당365] 치매와 당뇨, 그 위험한 상관관계

치매는 시대의 화두입니다. 다양한 원인들에 대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고, 당뇨와의 연관성에 대한 이해도 높아지는 중입니다. 그런데 혈당이 치매에 미치는 영향이 생각보다 훨씬 큰 것 같아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영국 연구팀의 장기 추적 관찰 결과 전해드 ... read more

코로나, 운동 기피, 우울… 악순환 어찌 끊을까?

'운동공포증' 늘어… '회원권' 대신 '생활 운동' 늘려야 건강을 위해 4년간 꾸준히 헬스장을 찾아 운동해왔던 30대 여성 안모씨는 코로나19로 인해 한동안 운동을 멈추게 됐다. 집에서라도 운동해보려 했지만 쉽지 않았던 안씨는 1년 후 다 ... read more

평소 두통 심한 사람 ''이 음료'' 피해야

두통은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고약한 질환이지만, 유병률이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편두통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전체 두통 환자의 10%가 편두통이 원인이다. 편두통은 뇌신경이 지나치게 긴장, 수축해 발생한다. 어지럼증, 무기력, 구역질 같은 ... read more

샐러드 ''이것'' 안 넣으면 비타민 날아간다

여름을 맞이해 다이어트를 시작한 사람이 많다. 식단 조절을 위해 샐러드를 먹는 경우가 흔한데, 이때 드레싱을 뿌리지 않고 먹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기름으로 구성된 드레싱 없이 샐러드를 먹으면 채소의 지용성 비타민을 놓칠 수 있다. 샐러드에 ... read more

''이런 증상'' 나타나면 하체 부실하다는 뜻

하체가 튼튼해야 전신이 건강할 수 있다. 활동할 때 힘을 내는 몸 근육의 대부분이 하반신에 몰려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근육이 자연스럽게 감소하면서, 하체 근육도 함께 줄어든다. 하체 근육이 부실하면 뼈와 관절에 문제가 생겨 무릎, 허리 통 ... read more

몸 곳곳 저림 증상… 부위별 의심 질환 3

손·발이나 팔·다리가 이유 없이 저릴 때가 있다. 보통 혈액순환 문제로 생각하지만, 다양한 질환에 의해서도 저림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특정 부위가 저리는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동반 증상과 증상 정도, 진행 경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 read more

가벼운 산책, 뇌 구조까지 개선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면 뇌 구조가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연구진은 도시에 거주하는 성인 6명을 대상으로 6~8개월간 각각 40~50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했다. 연구진은 MRI 촬영일에 참가자들이 지난 24시간 동안 ... read more

피곤에 찌들어 살고 있다면… ''이 음식'' 섭취 도움

찌는듯한 폭염으로 인해 '피로'가 날로 심해지는 요즘이다. 피로란 몸에 기운이 없고 집중하기 어려운 상태를 뜻한다. 피로의 구체적인 원인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알아본다. 피로는 우리 몸의 에너지 공장인 세포 속 '미토콘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