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건강 생각한다면 ‘속 근육’ 키워야 ...

건강 생각한다면 ‘속 근육’ 키워야 ...

우리 몸의 근육은 여러 겹으로 겹쳐 있다. 피부에 가깝게 붙어 겉으로 드러나는 근육을 ‘표층근육’이라고 하며, 뼈에 가깝게 붙은 근육을 ‘심부근육’이라고 한다. 표층근육은 힘을 내는 역할을 하며, 심부근육은 관절이 정확하게 움직이도록 돕 ... read more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망막은 눈 가장 안쪽에 있는 신경 세포의 막이다. 빛을 감지하고 시각정보를 처리·통합하며 대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나이가 들면 망막 두께가 얇아지고, 이로 인해 시신경 기능 또한 저하된다. 최근에는 ‘망막 황반부 신경섬유층’ ... read more
눈에 나타나는 ''이 증상'', 고혈압 신호일 수도

눈에 나타나는 ''이 증상'', 고혈압 신호일 수도

눈에 나타나는 이상 증상은 무조건 ‘안과 질환’ 때문일까? 그렇지 않다. 때로는 고혈압, 간질환 등 ‘내과 질환’이 눈에 이상 신호를 보낸다. 눈과 눈꺼풀을 살펴 의심해볼 수 있는 내과 질환들을 알아본다. ▷눈 흰자에 붉은 ... read more

9월에 재채기 늘어나는 이유…

요즘 들어 재채기가 갑자기 늘었다며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이유가 뭘까? 공기 중에 많아진 꽃가루 때문이다. 9~10월은 일년 중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이다. 가을에는 쑥, 돼지풀, 환삼덩굴 같은 ... read more

남들보다 추위 잘 탄다면?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졌다. 주변 사람들보다 특히 더 추위를 많이 타는 것 같다면 혹여 질환의 신호는 아닐지 돌아보자. 추위를 심하게 타는 건 몸이 비정상이라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다른 사람보다 추위를 많 ... read more

탈모 유발하는 헤어스타일링 방법 3가지

탈모는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힘들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탈모를 유발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링을 자제해야 한다. 두피를 자극하거나 모공을 막아 탈모를 유발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링법에 대해 알아본다. ▷붙임머리 ... read more

20~30대도 알코올 중독 주의

알코올 중독은 중장년층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지만, 20~30대도 주의가 필요하다. 입원환자 100%가 알코올 중독 환자인 다사랑중앙병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21년(1~9월) 20~30대 입원환자 103명 ▲2022년(1 ... read more

독감 예방접종 21일 시작

2019년 이후 3년 만에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는 21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 접종이 시작된다. 무료 접종 대상은 생후 6개월~만 13세(2009년 1월~2022년 8월 출생아) 439만명, 임신부 14만명, ... read more

가벼운 수면 방치하면 뇌 손상

가벼운 수면 무호흡증일지라도 장기간 지속되면 뇌 손상이 일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면 조기 치료하면 인지 기능이 향상되고 치매 예방에도 기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무호흡증이란 잠자는 동안 10초 이상 호흡이 멈추는 ... read more

4년새 환자 45% 늘어난 암은?

최근 전립선암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이들 약 95%가 60대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7~2021년 전립선암 진료현황’에 따르면 국내 전립선암 진료인원은 2017년 7만7077 ... read more

걷기운동으로 치매 예방하려면

‘숨쉬기 운동’ 다음으로 쉬운 게 바로 ‘걷기 운동’이다. 가벼운 운동이지만 꾸준히 하기만 하면 그 효과는 크다. 최근 하루 약 3800~6800보 걷는 사람들은 향후 7년간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적어진단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하 ... read more

먹자마자 배변 신호 보내는 식품 3

어떤 식품들은 먹으면 바로 배가 부글부글 끓는다. 식품이 소화를 촉진했거나, 장을 직접 자극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푸룬, 커피, 맥주 등이 있다. 이 중 푸룬은 변을 촉진하기 위해 일부러 먹어도 되지만, 커피나 맥주는 그랬다간 오히려 변비가 심 ... read more

가을에도 식중독 위험 커…

'식중독은 여름 단골 질환'이라는 인식 탓에, 많은 사람이 다른 계절에는 식중독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조사에 따르면 살모넬라균으로 인한 식중독의 43%는 가을인 9~11월에 나타났다. 가을에도 낮 기온 ... read more

발톱에 원인모를 ‘멍’ 생겼다면…

발톱에 큰 충격이 가해지면 피부처럼 멍이 생길 수 있다. 큰 부상이 아니면 대부분 시간이 지나 사라진다. 반대로 원인을 알 수 없고 오랜 기간 멍이 사라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혈액·피부 질환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사라지지 않는 ... read more

내시경으로도 못 잡는 위장 장애

복통이나 소화불량이 잦은 사람들은 한 번쯤 위내시경을 받은 적이 있다. 대부분 이상은 이때 드러나지만, 간혹 내시경으로도 원인을 찾을 수 없는 증상이 있다. ▲위 마비 ▲기능성 위장장애 ▲위경련이 대표적이다. ◇위가 잘 움직이지 않는 ‘위 ... read more

눈에 생긴 ''이런 반점''… 치매 신호

치매는 인지기능이 저하돼 일상생활에 장애가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치매는 치료를 빨리 시작할수록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어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주로 기억력에 문제가 생길 때 치매를 의심하지만, 눈의 노란색 반점, 귓불 주름, ... read more

속 더부룩할 때 좋은 ‘이 음료’

과식으로 인해 속이 더부룩해지면 콜라·사이다를 먼저 찾게 된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청량감과 함께 속이 개운해지고 뚫리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다만 이 같은 느낌은 잠시일 뿐, 장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속이 더부룩할 때마다 ... read more

면역력 떨어졌다는 신호는...

면역력이 약해지면 배탈이 잘 날 수 있다. 면역력은 우리 몸이 외부에서 침입한 균과 맞서 싸우는 ‘힘’이다. 여러 원인에 의해 면역력이 약해지면 다양한 방식으로 몸에 신호를 보낸다. 신호를 무시한 채 면역력을 관리하지 않을 경우 바이러스 ... read more

샴푸 없이 물로만 머리 감으면…

샴푸의 화학성분을 염려해서, 또는 샴푸를 쓰기 귀찮아서 물로만 머리를 감는 사람들이 있다. 소위 '노푸(no poo, no shampoo의 줄임말)'라고 하는데, 두피 건강에 괜찮을까?​ 노푸는 두피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어 위험하다 ... read more

혈관 탄력 높이는 걷기 운동법

혈관 탄력이 떨어지면 혈액순환이 잘 안돼 동맥경화,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커진다. 간단한 걷기 운동만으로도 혈관 탄력을 높일 수 있다. ◇매시간 제자리 걷기, 혈관 탄력 높여 1시간에 한 번씩 4분간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