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영양제, ''이 시간''에 먹어야 효과

영양제, ''이 시간''에 먹어야 효과

약은 '식후 30분' 혹은 '식전' 등 복용 시간에 맞춰 먹으면서, 영양제는 아무 때나 먹는 경우가 많다. 영양제도 효과를 높이는 복용 시간이 따로 있다. ◇아침 식사 전 : 비타민 비타민 B·C는 아침에 섭취하면 좋은 영양소다. 수 ... read more
 혓바늘, 빨리 없애려면?

혓바늘, 빨리 없애려면?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혓바늘이 돋는 사람이 있다.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혓바늘은 대부분 과로나 스트레스로 침 분비가 줄어 생긴다. 침에는 라이소자임·락토페린 같은 항생물질이 있어 외부의 세균 ... read more
뱃살 빼기, 중요한 건 ''이것'' 줄이기

뱃살 빼기, 중요한 건 ''이것'' 줄이기

나이가 들수록 살 빼는 건 어렵고 순식간에 잘 찐다. 체중 관리를 위해 뭘 실천해야 할까? 여성의 경우 폐경기를 전후로 체지방이 증가한다. ​여성호르몬이 복부 지방 분해효과가 있는데, 폐경 이후에 이 여성호르몬 분비가 줄기 때문이다 ... read more

''셀프 디톡스’ 방법 아세요?

일상생활 중 다양한 원인에 의해 몸속에 독소가 쌓일 수 있다. 몸에 축적되는 독소는 크게 두 가지로, 체내에서 발생하는 ‘내(內)독소’의 경우 산소·영양소의 대사 과정에서 만들어지거나 체내 세균에 의해 생성된다. 이와 달리 외부에서 유입 ... read more

‘새치’...‘이 질환’ 때문일 수도

나이가 들어 털뿌리 멜라닌 세포 수와 기능이 감소하면 흰머리가 생길 수 있다. 보통 30·40대부터 시작돼 점점 늘어나지만, 10·20대부터 흰머리가 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젊은 사람 머리에 조금씩 난 흰머리를 ‘새치’라고 한다. 새치는 ... read more

우울하세요? ''3가지'' 실천하세요

멈추지 않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우울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 속 방법 3가지를 소개한다. ** 일주일 3회, 45분 운동 운동이 항우울제만큼의 효과를 낸다는 사실은 여러 연구로 밝혀졌다. ... read more

수면장애가 ''당뇨위험 높인다''

덴마크 남덴마크대(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연구팀이 정신 건강과 당뇨병 간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2형 당뇨병이 주제인 245개의 논문에서 정신 건강과 관련 있는 32개 논문을 추려내, 당 ... read more

노쇠냐 장수냐... ''70代에 결정''

누구나 건강한 노화를 바란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연합(UN)은 건강 노화(healthy aging) 개념을 질병이 있더라도 자신의 기능을 유지함으로써 삶의 가치가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태로 정의하고 있다. 그걸 못하고 여러 신체 ... read more

''커피''가 눈 떨림의 원인?

원인 모를 '눈 주변 떨림'을 겪는 사람이 많다. 대부분 피로, 스트레스 때문이지만 '커피'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커피 속 카페인 성분이 눈 떨림을 유발하는 것이다. 정확한 기전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카페인이 안면신경을 자극해서 눈 떨 ... read more

라면 먹고 부었다? ''이것'' 먹으면 가라앉아

밤 12시가 넘어가면 참기 어려운 유혹이 하나 찾아온다. 바로 라면이다. 그러나 다음날 소화 불량에다 부어오를 얼굴까지 떠올리면 선뜻 냄비에 손이 가지 않는다. 밤에 라면을 먹어 생긴 부기를 빠르게 빼는 방법 어디 없을까? 밤에 라면을 ... read more

두통에 도움 되는 간식은 ’?

만성 편두통, 많은 분들이 앓고 계시죠? 편두통 완화에 도움 되는 식품 소개해드립니다. 아몬드에 함유된 트립토판이 뇌 화학 물질인 세로토닌 분비를 돕습니다. 세로토닌은 일명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신경전달물질인데요. 세로토닌 분비가 증가하 ... read more

''단백질'' 부족한 몸의 신호 5가지

단백질은 건강을 위해 꼭 섭취해야 한다. 단백질은 근육의 재료일 뿐 아니라, 면역력의 원천이기도 하다. 일반 성인의 1일 권장 섭취량은 체중 1kg당 0.8g이다. 끼니마다 손바닥 크기의 살코기, 생선, 두부, 콩류를 섭취하면 된다. 단백질을 ... read more

아침 공복시 물 한잔은 보약!

우리 몸은 체내 수분이 1~2%만 부족해도 탈수증상이 나타나면서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우리는 이러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있을까? 200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남성은 하루 1L, 여성은 0.8L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 ... read more

고혈압 환자, 등산 전 이것 꼭 확인

늦은 가을을 즐기기 위해 주말 등산을 선택한 이들이 많다. 안전한 등산을 위해 등산 전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항을 알아보자. *고혈압·당뇨 있다면 혈압·혈당 조절부터 등산은 체력을 기르고 지구력을 강화하는 등 건강에 좋은 운동이지만 ... read more

약, ''물''과 먹어야 하는 이유

약은 먹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 우유, 주스, 탄산수, 이온음료 등 다양한 음료와 함께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음료는 약을 삼키는데 도움을 주는 존재 정도라고 생각해 약 크기가 작으면 물 없이 약을 먹는 이들도 많다. 사소한 행동이지만 이는 약 ... read more

치매 발병 낮추는 비아그라의 비밀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로 쓰이는 비아그라의 성분이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클리블랜드클리닉 게놈의학연구소 연구팀은 지난 6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 노화’에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게재했다. 미국 식품의약국( ... read more

낮에 졸릴수록 치매 위험 높아

존스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낮에 계속 졸린 증상(주간졸림증)과 알츠하이머 치매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주간졸림증은 신체적으로 큰 이상이 없는데도 밤에 잠을 충분히 못 자 낮에 졸리게 되는 증상을 말한다. 연구팀은 국립노화연구 ... read more

잘못된 샤워 습관은

샤워하면서 무심코 했던 습관들이 피부 건강을 해쳤을 수 있다. 피부 건조증이 심해졌거나 얼굴·등·가슴 등에 여드름이 생긴다면 샤워 습관이 잘못된 것은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 ◇샤워기로 세수하기 샤워를 하는 김에 세수까지 한 번에 하는 경우가 ... read more

슈퍼 변이 ''오미크론'' 총정리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7일 오미크론을 우려변이로 지정했다. 그 전 단계인 ‘관심변이’ 등급을 바로 뛰어넘은 것. 우리는 오미크론을 얼마나 대비해야 할까? 지금까지 알려진 정보들로 답을 찾아본다. Q.이렇게까지 주목받는 이유는? ... read more

''장(腸) 지키는 습관은?

장이 건강해야 전신이 건강하다. 면역세포의 약 70~80%가 장에 분포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미생물이나 미생물의 부산물, 독소 등이 혈류로 유입되는 것도 장내 점막이 막아준다. 장이 안 좋으면, 일상생활도 힘들어진다. 가스가 잘 차면서 속이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