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당(糖) 관련 오해 4

당(糖) 관련 오해 4

당은 우리 몸의 에너지원으로 작용하지만, 과다 섭취하면 건강상 문제를 일으킨다. 이 때문에 건강한 단맛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는데, 당(糖)에 대해 잘못된 상식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백설탕보다 흑설탕이 몸에 좋다’고 생각하는 것이 대 ... read more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 늘리는 비법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 늘리는 비법

가을, 겨울이 되면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일조량이 줄면서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 ‘세로토닌’ 분비가 저하되는 것과 관련 있다. 우울한 감정에 마냥 빠져있으면 증상이 심해지고, 심한 경우 우울증으로 이어지기도 해 주의가 필요 ... read more
겨울 면역력 높이는 식단은?

겨울 면역력 높이는 식단은?

겨울에는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체내 면역력이 떨어진다. 이때는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수면뿐 아니라 건강한 식단을 챙기는 것이 필수다. 미국 CNN은 하버드대가 제안한 건강 식단을 예로 들며, 겨울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영양을 제대로 ... read more

'탈모 치료약' 계속되는 부작용 논란

대한모발학회에 따르면 국내에서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은 10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국민 5명 중 1명이 탈모를 고민하는 것. 자연스레 탈모약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가장 유명한 약제가 남성형 탈모(안드로젠탈모증) 치료에 쓰이는 '피나 ... read more

''일회용 마스크''에 알레르기 물질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 되면서 괴로운 것이 ‘피부’다. 최근 피부염이 생겨 피부과를 방문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갑자기 생긴 피부염이라면 마스크 알레르기는 아닌지 의심해보자.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피부과 김혜원 교수팀이 마스크 사용 ... read more

뇌종양 때문에 발생하는 ''두통'' 특징

두통은 각양각색 증상으로 나타난다. 그런데 유독 '뇌종양'을 의심해봐야 하는 이상 증상이 있다. 바로 아침에 머리가 아파서 깨는 '모닝 헤데이크(Morning Headache)', 아침 두통이 발생했을 때다. 뇌종양이 있다고 모두 ... read more

"독감 환자 감시 시작"

전국적으로 인플루엔자(독감) 표본 감시가 시작됐다. 전국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기관인 의원급 의료기관 199곳의 인플루엔자 의사 환자(38도 이상의 갑작스런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는 자)를 조사한 결과, 올해는 예년에 비해 인 ... read more

가래 없애는 '간단한' 생활습관!

환절기에는 급격한 기온차로 감기에 걸리거나 콧물이 나기 쉽다. 그러다 보면 가래도 잘 생기는데, 가래가 끼면 이물감이 드는 건 물론 기도가 막혀 숨을 쉬기 어려운 곤란한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 이때는 가래의 양을 줄이거나 가래가 밑으로 넘 ... read more

의사·약사가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

코로나 사태에 환절기까지 겹치면서 '면역력' 강화를 위해 각종 영양제 섭취를 고려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막상 영양제를 고르려고 보면, 종류가 너무 많아 어떤 것을 택해야 할지 '선택장애'가 온다. 국내 건강 전문가들은 어떤 영양제를 가 ... read more

목주름 보면 나이도 '보여'

실제 목은 얼굴보다 피부(진피층)가 얇고 피하지방이 적어 주름이 잘 생긴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은 "목에는 양쪽으로 '넓은목근'이라는 손바닥만 한 근육이 있는데, 이 근육은 나이가 들면 중력 방향으로 늘어지게 되면서 주름이 더 깊어진다"며 ... read more

코로나19 예방하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서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정부와 언론 등이 앞서서 꾸준히 알려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해외 여러 연구에 따르면, 손을 씻는 것 이외에 눈·코·입을 세척하는 것도 코로나 예방에 도움을 ... read more

체한 줄 알았는데…'심근경색'?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가 찾아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전 철원은 영하 2.9도, 서울도 6.6도까지 기온이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맞이했다. 일교차도 역시 10도 이상 크게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read more

밤에 소변 마려워 깬다면

밤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두 번씩 깨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몇 가지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첫 번째는 과민성 방광이다. 과민성 방광은 ​방광 근육, 배뇨신경 등에 이상이 생겨 ▲하루 8번 이상 소변을 보고 ▲참기 어려운 ... read more

코로나19 vs 비염, 구분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기침, 콧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살짝만 나타나도 두려움에 떨게 되는 시대가 왔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더 괴롭다. 수시로 나오는 재채기, 콧물 때문이다. 요즘 같은 가을에는 나무에서 꽃가루가 많이 날리고 ... read more

위(胃) 살리는 식품 4

긴 연휴 동안 자극적인 명절 음식을 지속해서 먹었다면 위가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짜고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위 점막이 자극돼 소화효소가 잘 분비되지 않는다. 이럴 때, 소화를 돕는 식품을 꾸준히 먹으면 위 건강에 도움이 된다. 위 건 ... read more

백신도 없는 '코로나 블루'

'코로나 블루'라는 단어가 이젠 익숙하다. 코로나로 인해 우울감, 분노 등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사람을 주변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한 사회적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학교에 갈 수 없는 학생들, 직장에서 해고당한 회사원들, ... read more

하루아침 실명되는 '섬뜩한 병'

하루아침에 실명될 수 있는 섬뜩한 질환이 있다. '시신경척수염'이다. 시신경척수염은 치료 시기가 이후 회복의 모든 걸 결정하기 때문에 병을 빨리 진단받고 제대로 된 치료를 시작하는 게 핵심이다. 시신경척수염은 10만명 당 2~3명에게만 ... read more

근육·뼈 건강 높이는 과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밖에서 운동하기 어려워지면서, 근육과 뼈 건강을 우려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자신의 나이대에 맞는 근육의 양과 질이 감소하면 ‘근감소증’으로 이어지는데, 근감소증은 관절염 위험을 높이고 혈당 조절 기능을 떨어뜨려 주의가 ... read more

복통 완화하는 '마사지법'

변비가 있거나 과민성장증후군을 앓는 사람은 갑자기 배가 아파 당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히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이나 공공장소에서 복통이 생기면 더 난감하다. 이럴 때, 약을 먹어도 되지만 배를 만져 통증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다.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