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내장지방 줄이려면 ''노란색'' 채소 공략해야

내장지방 줄이려면 ''노란색'' 채소 공략해야

피부 바로 밑에 있는 '피하지방'에 비해 장기 사이에 끼어 있는 '내장지방'을 제거하는 것이 훨씬 어렵다. 더군다나 내장지방은 심장병, 당뇨병 등 중증질환 위험을 높여 더욱 악독한 지방에 속한다. 이런 내장지방 제거를 위해서는 짙은 녹색, ... read more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이들…폭식에 과도한 수면까지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이들…폭식에 과도한 수면까지

지난해 국내에서만 8000명 이상의 소아·청소년이 우울증과 같은 기분장애로 병원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도한 학습량과 이에 반해 부족한 수면량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며 아이들 또한 성인 못지않게 우울 ... read more
잇몸에서 피 철철…

잇몸에서 피 철철…"비타민C 부족 탓"

비타민C 섭취량이 부족하면 잇몸 출혈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치과 대학의 필립 후조엘 구강건강과학 교수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건강 및 영양 설문 조사에 참여한 미국 거주자 8210명의 데이터와 6개국 15개의 임상 ... read more

고혈압약 OO 같이 먹으면 더 좋다

우리나라 60대 2명 중 1명은 고혈압 환자라고 알려졌다. 고혈압은 저절로 좋아지기 어려운 만성질환으로,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등 합병증을 유발하기에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고혈압약을 먹다 보면 특정 영양소 손실이 ... read more

소변 색이 보내는 건강 신호

건강한 사람은 대개 연한 노란색 소변을 보는데 소변 색이 갑자기 달라졌다면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일 수 있다. 소변 색깔에 따른 의심 질환을 알아본다. 짙은 노란색, 간질환·요로감염증 의심 소변 색깔이 지속해서 짙은 노락색을 띤다면 간 ... read more

암환자 수 1위 ‘유방암’… 위험한 음식은?

유방암은 암 중에서 환자 수 1위인 암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새롭게 암을 진단받은 환자 수(1930만명)를 발표하며, 이중 유방암 환자가 11.7%로 폐암(11.4%)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게다가 한국은 세계에서 ... read more

매일 ‘이것’ 먹으면 암 위험 45% 떨어져

매일 버섯을 먹은 사람은 암 발병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 연구팀은 1966~2020년에 발표된 암 연구 17개를 메타분석해 1만9500명 이상의 암 환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버섯 섭취와 암 위험 사이 ... read more

피부 노화 걱정되면 ‘OO색 마스크’ 쓰세요

피부 노화가 걱정된다면 하얀색보다 검은색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하얀색 마스크는 자외선을 반사 시켜 마스크 주변 피부인 눈 주변이나 콧등에 기미와 주근깨, 검버섯 등을 만들기 때문이다. 자외선은 피부를 노화시킨다. 자외선에는 A, B ... read more

담배 끊을 때, 같이 끊어야 할 ''2가지''

반드시 없애야 할 백해무익한 대표적 습관이 '흡연'이다. 흡연은 혈관을 손상시켜 각종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암 발생 위험까지 상승시킨다. 그런데 금연 성공을 위해서는 함께 끊어야 '시너지 효과'가 나는 것들이 있어 알아두는 ... read more

근력운동 ''이틀에 한 번''만 해야

면역력, 체력 강화 등을 위해 근력운동은 필수다. 근육량을 늘리면 '노쇠' 속도도 늦출 수 있다. 하지만 근력운동도 지나치면 부작용이 생겨 주의해야 한다. 근력운동을 매일 하면 오히려 근육이 제대로 커지지 않는다. 근육은 수많은 근섬유 ... read more

약 없이 혈압 낮추는 방법 15가지

혈압이 높은 게 뭐가 문젤까 싶지만 고혈압은 전신 건강을 망가트리는 주범 중 하나다. 수축기·이완기 혈압이 140·90mg 이상이라면 반드시 약물치료가 필요한데, 여기에 살짝 못 미치는 고혈압 전단계도 평소 생활습관 관리를 통해 혈압을 낮추 ... read more

치질 오래 방치하다간… 암 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치질 환자 수는 64만74명(2019년)에 달할 정도로 흔하다. 하지만 치질을 방치할 경우 항문 안쪽 점막 조직에 생긴 혹이 밖으로 돌출돼 수술치료가 불가피해지는 것은 물론, 드물지만 암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어 ... read more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 되는 음식 4

우리 몸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이에 대응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분비하는데, 코르티솔이 많아지면 신체 대사가 불균형해지고 쉽게 배가 고파진다. 이럴 땐 건강에 안 좋은 자극적인 음식들을 먹기보다 우울하고 불안한 마음을 가라앉힐 수 있는 음식들을 먹는 ... read more

혈관 탄력 높이려면, 한 시간에 한 번 ''이것'' 해야

혈관은 딱딱해졌을 때 문제가 생긴다. 혈압이 높아질 뿐 아니라, 혈전 발생 위험도 커지기 때문이다. 이를 예방하려면 혈관을 탄력 있게 유지시켜야 하는데, 의외로 간단한 방법이 있다. 바로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하 ... read more

마스크 착용 장기화, 아이들 언어능력 떨어진다

코로나19로 어린이와 청소년, 갓 태어난 아기들마저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됐다. 최근에는 마스크를 쓰고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자녀들의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우려하는 부모들도 많아졌다. 마스크를 쓰고 자란 아이들은 실 ... read more

무릎서 나는 ''딱딱'' 소리 원인은?

날씨가 풀리며 다이어트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단기간에 효과를 보기 위해 강도 높은 운동을 충분한 영양 섭취 없이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무릎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다. 특히 노년층의 전유물이라고 생각됐던 무릎 통증이 최근에는 젊은 ... read more

가벼운 우울증에 약만큼 효과 있는 ''이것''

어떤 약이든 부작용이 있다. 따라서 초기 우울증 환자 중에는 되도록 약을 안 먹고 증상을 극복해보려는 사람이 많다. 이때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 유산소 운동은 병원에서 처방하는 항우울제와 비슷한 효과를 낸다. ... read more

커피 마셨더니 일어나는 ''놀라운'' 몸속 변화 6

블랙커피를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면서 운동 능력이 강화된다. 체중 감량과 혈류 흐름에도 유익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블랙커피는 여러 건강 증진 효과를 낸다. 먼저, 비만 위험을 낮춰준다. 강력한 항산화 ... read more

근육경련엔 그냥 물보다 ‘이것’ 마시세요

생수 대신 전해질 음료를 마시면 근육경련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에디스코완대학 연구팀은 40~60분 동안 운동한 남성 10명을 대상으로 생수와 전해질 음료가 근육경련 예방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 read more

어릴 때 비만 못잡으면 평생 ''다이어트 숙제''

코로나는 아이들을 더 살찌게 만들었다. 등교를 안하고 학원 문을 닫는 등 일상이 송두리째 바뀌면서 벌어진 일이다. 부천순천향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홍용희 교수는 "병원에 살 찐 아이들이 정말 많이 온다"며 "1년에 10kg 찌는 것은 놀랄 일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