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발왕산 엄홍'길'! 길 이름이랍니다

01/11/2023 | 12:00:00AM
발왕산 엄홍'길'! 길 이름이랍니다
발왕산에 ‘엄홍길’ 코스가 생겼다. 산길 이름이 ‘엄홍길’인 것. 2018년부터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청소년 아웃도어 체험의 일환으로, 발왕산 산행을 여러 번 했는데 “이 산길은 마치 내가 살아온 길을 닮았다”고 하여 ‘발왕산 모나파크(구 용평리조트)’에서 ‘골드 등산로’란 명칭을 ‘엄홍길’로 바꿨다. 스키장 골드라인 옆으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산악인 이름을 딴 산길이 된 것.

등산로는 모나파크 애니포레 더 골드 스낵 판매점에서 출발해, 북서쪽 지능선을 타고 올라 정상까지 이어진다. 해발 760m에서 발왕산 정상 1,458m까지, 고도 700m를 끌어올려야 하는 쉽지 않은 산길이다. 그럼에도 엄홍길 대장이 등산 초보인 청소년들을 데리고 오를 수 있었던 건, 정상부에 케이블카가 있어 어떻게든 오르기만 하면 하산은 수월했기 때문이다.

엄홍길 입구에 너른 주차장이 있어 산행은 시작부터 쾌적하다. 평균 고도 700m를 ‘해피 700’이라는 슬로건으로 내건 평창답게 들머리 고도가 760m에 이른다. 산 입구에는 엄홍길 코스 안내문과 등산지도가 있어 반갑다. 대관령이 좋아 이곳에서 24년째 살고 있는 이희정씨와 태백산이 고향인 강릉 사나이 손호윤씨가 함께한다.

대형 스키장이 곁에 있다는 걸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숲은 우람하다. 소나무, 철쭉이 빽빽하고 전설 하나쯤 품고 있을 산사나무 노거수도 있다. 군데군데 보이는 돌담 흔적, 화전민들이 마을을 이뤘을 정도로 먹고 살기 나쁘지 않았던 곳이 발왕산이다.

햇살을 삼킨 짙은 숲은 애니포레 입구에서 주도권을 놓는다. 무인카페와 알파카목장, 독일가문비나무 숲이 있어 한 숨 돌리기 제격이다. 유럽의 고풍스런 침묵 수도원에 온 듯한 착각, 반듯하게 뻗은 독일가문비나무 숲은 정갈하여 공기마저 무게감이 느껴진다. 조명처럼 숲 사이로 비스듬히 햇살이 쏟아지고, 벤치에 앉아 읽고 싶었던 고전을 꺼내 독서를 한다면 몸과 마음이 정화될 것만 같다.

임도마냥 너른 산길을 따라 고도를 높인다. 숲 속 무대인 원형 쉼터, 뼈 속까지 시린 시원한 물이 졸졸 흐르고, 쓰러진 나무로 만든 자연 그대로의 벤치가 편안해 보인다. 경치는 없으나 피톤치드로 가득한 우아한 공간. 진짜 산행은 지금부터다. 좁고 가파른 산길이 얼른 고도를 높이라고 독촉한다.

관련 기사보기
이토록 장엄한 빙하도 언젠가 숨이 멎겠지…
남한강 구비구비 375㎞, 여강에서 꽃 한송이 피우다
수도권에서 맛보는 ‘강원도 산세’
태평양과 빙하와 우림이 공존 ‘거인의 땅’
정상 일출, 8부 능선 만경사 일몰 일품
수행하며 해탈에 이르는 ‘달마의 길’
절대 아래를 보지 마세요! 절벽에 매달린 오싹한 길
안나푸르나에서 닭 백숙을 삶다
새해, 상서로운 아침의 산
만년설, 야생화, 활화산이 한 곳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