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암으로 병풍 친 듯…석양은 남도 제1경

12/15/2022 | 07:56:52AM
기암으로 병풍 친 듯…석양은 남도 제1경

[해남 달마산]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나온 소백산맥이 두륜산을 지나 마지막으로 우뚝 솟은 산이 달마산 (489m)이다. 해남군 현산면·송지면·북평면에 걸쳐 있고, 천년 고찰 미황사와 어우러져 경관이 빼어나다. 산 이름은 경전dharma을 봉안한 산이라는 뜻에서 비롯됐다. 현대의 지형도에는 달마산으로 표기되어 있다.

산 능선은 마치 공룡의 등줄기처럼 울퉁불퉁한 기암과 괴봉이 7km에 걸쳐 이어져 있다. 남해의 금강산으로 불리는 데 손색없을 만큼 풍광이 수려하고, 힘찬 기상과 장엄한 기운을 느끼게 한다. 달마산은 불상과 바위, 그리고 석양 빛 세 가지가 조화를 이뤄 아름답다. 특히 산 능선에서 바라보는 낙조는 남도 제1경으로 널리 알려져 있을 만큼 황홀하다.’

달마산 미황사 입구에 있는 달마산에 대한 소개글이다.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59호로 지정된 절경을 자랑하는 명산이다. ‘달마대사가 중국에서 선禪을 전하고 해동의 달마산에 늘 머물러 있다고 해서 달마산으로 했다’는 설도 있다.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바로 인근 두륜산과 함께 석양으로 유명하다. 두륜산은 대흥사를 끼고 있어 더 알려져 있는 듯하지만 달마산의 풍광과 석양은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다. 불국사·석굴암, 부석사, 해인사 등과 함께 ‘한국관광100선’에 선정될 정도로 일몰은 최고의 풍광으로 꼽힌다.

달마산 중턱에 있는 미황사美黃寺는 남한 내륙에 있는 절 중에 가장 남쪽의 절로 알려져 있다. 이름 자체부터 아름다운 석양을 암시한다. 달마산의 기암괴석을 마치 병풍처럼 두른 듯, 미황사에 들어서는 순간 기암·괴봉과 어울린 수려한 풍광에 입이 쩍 벌어진다. 그 수려함은 해가 떨어질 즈음 더욱 빛을 발한다. 아름다운 황금빛은 미황사 전체를 석양으로 물들인다. 마치 바다가 눈앞에 펼쳐진 듯 뛰어들면 닿을 듯하다. 별유천지 비인간이 따로 없다.

관련 기사보기
이토록 장엄한 빙하도 언젠가 숨이 멎겠지…
남한강 구비구비 375㎞, 여강에서 꽃 한송이 피우다
수도권에서 맛보는 ‘강원도 산세’
태평양과 빙하와 우림이 공존 ‘거인의 땅’
정상 일출, 8부 능선 만경사 일몰 일품
수행하며 해탈에 이르는 ‘달마의 길’
절대 아래를 보지 마세요! 절벽에 매달린 오싹한 길
안나푸르나에서 닭 백숙을 삶다
새해, 상서로운 아침의 산
만년설, 야생화, 활화산이 한 곳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