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낮에 과도하게 졸리다면 ''이 질환'' 주의해야

11/02/2022 | 03:04:05PM
낮에 과도하게 졸리다면 ''이 질환'' 주의해야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낮 시간대에 과도하게 졸음이 쏟아지거나 불면증이 있는 사람은 녹내장 발병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녹내장은 뇌로 연결되는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점차 좁아지며 심할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이다.

중국 베이징 후이민 병원과 쓰촨대,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아이슬란드대 연구진은 수면 패턴과 녹내장 발병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에 등록된 약 41만 명을 대상으로 추적 연구를 진행했다. 각자의 수면 패턴은 설문지를 통한 자가보고 데이터를 이용해 수집됐으며 연구진은 그들의 ‘비정상적’ 수면 패턴을 ▲짧거나 긴 수면 시간 ▲불면증 ▲코골이 ▲주간 졸음으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진은 하루 7~9시간 정도의 수면시간을 정상으로 정의했다. 연구진은 이 자료들을 토대로 수면 패턴과 녹내장 위험과의 연관성을 추정했다.

약 10년간의 추적 연구 결과, 4가지 수면 패턴 중 주간졸음을 자주 겪는 사람일 경우 녹내장 발병 위험이 가장 높았다. 과도한 주간졸림증은 하루 중 깨어 있는 대부분 시간 동안 각성을 유지하기 어렵고, 낮 동안의 일상 및 직업 생활 중 기능 저하(주간 기능 저하)가 오는 질환이다. 과도한 주간 졸림증이 있을 때 녹내장 발병 위험이 20%, 불면증의 경우 12% 증가했으며 짧거나 긴 수면 시간은 8%, 코골이는 4% 위험 증가를 보였다.

연구진은 원인을 명확히 알 순 없지만 4가지 수면 패턴이 녹내장 발병의 핵심 요인인 안압과 관련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연구진은 “안압은 사람이 누워 있을 때와 불면증과 같이 수면 호르몬이 정상 범위를 벗어날 때 등의 상황에서 증가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만성 수면 문제가 있다면 안과 검사를 받고, 수면 패턴을 바꿔볼 것을 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학저널(BMJ Open)’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 기사보기
''무릎'' 아플 때 먹으면 좋은 음식 6
혈당 조절 잘 하려면 ‘이 근육’ 키워라
우유만 마시면 배 아픈 사람 ‘이렇게’ 해보세요
요리할 때 ''이 습관''… 암 발생 위험 높여
''나무'' 숟가락… 일반 세제로 설거지하면 안돼
아침 공복에 먹으면 탈 나는 음식 4
약 먹을 때 물 적게 마시면? 식도에 ''구멍''까지…
혈당 무서운데 단맛 그리울 땐 ‘이것’ 먹어보세요
젤 네일 자주 하는데… ‘암’ 위험 어쩌나
소변으로 20분 만에 전립선암 진단 가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