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09/27/2022 | 08:49:52AM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망막은 눈 가장 안쪽에 있는 신경 세포의 막이다. 빛을 감지하고 시각정보를 처리·통합하며 대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나이가 들면 망막 두께가 얇아지고, 이로 인해 시신경 기능 또한 저하된다.

최근에는 ‘망막 황반부 신경섬유층’ 두께가 얇아진 노인일수록 치매, 경도인지장애 등을 겪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망막층 두께 감소와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연관성이 밝혀짐에 따라, 추후 망막층 두께가 치매를 평가하는 인자로 활용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우세준 교수·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 연구팀은 노인 430명을 대상으로 초기 망막 두께를 측정하고, 이후 5년 동안 망막 두께 변화와 정기적으로 시행한 인지기능 검사 결과를 확인했다. 망막 두께 정밀 분석에는 ‘빛간섭단층촬영’ 검사가 활용됐다.

연구결과, 여러 망막층 중 ‘황반부 신경섬유층’ 두께가 하위 25%(231마이크로미터 이하)에 해당하는 노인은 치매 발생 확률이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경섬유층이 얇은 노인은 초기 인지기능 평가 점수가 평균 65.4점에서 시작돼 매년 3.79점씩 감소한 반면, 신경섬유층이 두꺼운 노인은 68.5점을 시작으로 연간 2.42점씩 감소했다. 이로 인해 향후 경도인지장애·알츠하이머병을 겪게 될 확률 또한 신경섬유층 두께가 얇은 그룹이 52.7%로 대조군(11.3%)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속얼기층’을 비롯한 다른 망막층은 향후 인지기능 저하와 뚜렷한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가 노인 인지기능과 망막 구조 사이의 연관성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우세준 교수는 “황반부 신경섬유층 두께를 측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지기능장애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임상 현장에서 인지기능장애 조기 진단·치료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기웅 교수 또한 “망막 구조가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을 밝혀낸다면 치료법 발전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미국의학협회 안과학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 기사보기
몸에 ''이런 증상''...커피 중단 필요
''이 자세''… 살찌게 만든다
변비 방치하면 대장암 생긴다?
목 아플 때 먹으면 좋은 의외의 음식
혈당 높은데 담배까지 피운다? ''이 암'' 조심해야
변비 유발하는 최악의 습관 1위는?
두근두근 심장 빠르게 뛸 때, ''여기'' 누르면 된다?
''이것'' 알면 운동 덜 힘들게 하고 살 뺄 수 있다
당뇨 있으면 치매 위험 두 배
젊어도 ''이 증상'' 있다면 대장암 의심해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