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탈모 유발하는 헤어스타일링 방법 3가지

09/21/2022 | 08:17:41AM
탈모 유발하는 헤어스타일링 방법 3가지

탈모는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힘들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탈모를 유발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링을 자제해야 한다. 두피를 자극하거나 모공을 막아 탈모를 유발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링법에 대해 알아본다.

▷붙임머리=붙임머리는 머리카락에 인조모를 붙여 머리를 더 길어보이게 만드는 효과를 내지만, 그만큼 무게가 가해져 두피에 자극이 많이 간다. 늘어난 무게로 모발이 계속 잡아당겨지면 '견인성 탈모'가 생길 수 있다. 견인성 탈모는 두피가 자극받아 모근이 약해져 머리가 빠지는 현상을 말한다. 또 붙임머리 시술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접착제 등) 때문에 두피에 습기가 생겨도 머리카락이 빠질 수 있다.

▷머리 꽉 묶기=머리를 꽉 묶는 조랑말 스타일(포니테일 헤어)이나 똥머리도 견인성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모발을 잡아당겨 모낭에 자극을 주기 때문이다. 꽉 조이는 머리띠도 마찬가지다. 머리를 묶는 과정에서 세게 빗질하는 것도 좋지 않다. 두피에 상처를 만들어 염증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 머리를 묶어야 할 때는 느슨한 헝겊끈(일명 곱창밴드)를 사용하면 두피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다. 다만, 머리를 감았다면 완전히 다 마른 후에 묶어야 한다. 습기가 있으면 세균이 번식해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왁스·헤어스프레이 사용=젤, 헤어스프레이, 왁스 등 머리를 고정하기 위해 사용되는 제품은 모발을 단단하게 만든다. 그러나 모발이 단단하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머리가 잘 부서지고 머리카락도 잘 빠진다. 또 끈적한 성분이 두피에 남아 모공을 막아 탈모가 생길 수 있다. 될 수 있으면 적게 사용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사용한다면 두피보다는 모발 끝에만 뿌리는 것이 좋다. 사용 후에는 반드시 머리를 감아 헹군다.

관련 기사보기
건강 생각한다면 ‘속 근육’ 키워야 ...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눈에 나타나는 ''이 증상'', 고혈압 신호일 수도
9월에 재채기 늘어나는 이유…
남들보다 추위 잘 탄다면?
20~30대도 알코올 중독 주의
독감 예방접종 21일 시작
가벼운 수면 방치하면 뇌 손상
4년새 환자 45% 늘어난 암은?
걷기운동으로 치매 예방하려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