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4년새 환자 45% 늘어난 암은?

09/15/2022 | 12:00:00AM
최근 전립선암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이들 약 95%가 60대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7~2021년 전립선암 진료현황’에 따르면 국내 전립선암 진료인원은 2017년 7만7077명에서 2021년 11만2088명으로 45.4%(3만5011명)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21년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6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94.8%를 차지했다.

70대가 42.7%(4만7819명)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80세 이상(26.2%·2만9369명)과 60대(25.9%·2만9035명)가 이었다.

인구 10만명당 고령층 전립선암 환자수 역시 2017년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60대의 경우 2017년 10만명당 915명에서 2021년 1040명으로, 70대의 경우 2017년 10만명당 2921명에서 작년 3508명으로 증가했다. 80세 이상도 같은 기간 4185명에서 5022명이 됐다.

김영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고령 전립선 환자가 증가한 이유에 대해 “고령 인구 자체가 급격히 증가한 데다 식생활 문화가 서구화된 점, 전립선암 선별 검사 등 진단 기술의 발달, 건강에 대한 지식·관심이 증가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전립선암은 유전·감염 등 환경 인자들의 복합적인 영향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특이한 초기 증상이 없어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다.

관련 기사보기
건강 생각한다면 ‘속 근육’ 키워야 ...
눈 ‘이렇게’ 변한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눈에 나타나는 ''이 증상'', 고혈압 신호일 수도
9월에 재채기 늘어나는 이유…
남들보다 추위 잘 탄다면?
탈모 유발하는 헤어스타일링 방법 3가지
20~30대도 알코올 중독 주의
독감 예방접종 21일 시작
가벼운 수면 방치하면 뇌 손상
걷기운동으로 치매 예방하려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