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속 더부룩할 때 좋은 ‘이 음료’

08/23/2022 | 08:14:42AM
 속 더부룩할 때 좋은 ‘이 음료’

과식으로 인해 속이 더부룩해지면 콜라·사이다를 먼저 찾게 된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청량감과 함께 속이 개운해지고 뚫리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다만 이 같은 느낌은 잠시일 뿐, 장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속이 더부룩할 때마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오히려 소화장애가 유발될 위험도 있다.

음식을 많이 먹은 뒤 속이 좋지 않다면 매실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매실차를 마시면 소화 기능 회복에 도움이 되며, 매실 속 ‘피크르산’ 성분이 위장 유해균을 죽이고 식중독을 예방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위산 분비 또한 정상화해, 위산 분비가 너무 적거나 많을 때 모두 마셔도 좋다.

이외에도 매실 속 구연산은 소화기 해독을 돕고 장의 연동운동을 조절하며, 미각을 자극해 식욕을 올려주는 역할도 한다. 매실을 적절히 섭취하면 소화액 분비 촉진, 숙취·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레몬밤과 같은 허브차 또한 추천된다. 허브차는 위장관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해 소화를 도우며, 가스로 인한 복부 팽만 증상 완화에도 좋다. 속이 더부룩하고 설사 증상을 동반한다면 페퍼민트 차를 마시도록 한다. 페퍼민트는 위장을 진정시킨다.

음료는 아니지만 무 역시 소화 장애를 완화에 좋다. 무에는 탄수화물을 분해하는 효소인 ‘아밀라아제’와 ‘디아스타아제’가 풍부하고, 지방 분해 효소인 ‘리파아제’, 소화를 촉진하고 항산화 효과를 내는 ‘카탈라아제’도 들어 있다.

무를 먹을 때는 깨끗이 씻어 생으로 먹도록 한다. 디아스타아제는 50~70도가 되면 효능이 떨어지고 리파아제 또한 익히면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디아스타아제는 껍질에 풍부한 만큼, 껍질까지 먹는 게 좋다. 무가 맵다면 껍질째 강판에 갈아 무즙으로 먹는 것을 권한다.

양배추 역시 위장을 보호하고 소화를 돕는 식품이다. 양배추에 풍부한 비타민U는 위 점막을 만드는 호르몬 분비를 도와 위산과 자극 물질로부터 위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

평소 속 쓰림을 자주 겪는다면 양배추를 먹어보도록 한다. ​양배추 속 ‘설포라판’ 성분은 위염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활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양배추 또한 익히면 비타민을 비롯한 영양성분이 손실될 수 있으므로 생으로 먹도록 한다.

한편, 속이 더부룩한 것을 넘어 체한 것과 같은 증상이 있을 때는 음료, 식품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위 기능이 저하돼 복부 팽만감, 불쾌감, 복통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소화제를 먹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몸에 ''이런 증상''...커피 중단 필요
''이 자세''… 살찌게 만든다
변비 방치하면 대장암 생긴다?
목 아플 때 먹으면 좋은 의외의 음식
혈당 높은데 담배까지 피운다? ''이 암'' 조심해야
변비 유발하는 최악의 습관 1위는?
두근두근 심장 빠르게 뛸 때, ''여기'' 누르면 된다?
''이것'' 알면 운동 덜 힘들게 하고 살 뺄 수 있다
당뇨 있으면 치매 위험 두 배
젊어도 ''이 증상'' 있다면 대장암 의심해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