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이 자세''로 자면 눈 건강 최악

05/12/2022 | 12:51:46PM
''이 자세''로 자면 눈 건강 최악
사람들은 저마다의 수면 자세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신체 건강을 위해서는 자면서도 ‘올바른 수면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가장 이상적인 수면 자세는 척추의 ‘S자 곡선’이 유지되는 자세다. 척추는 목, 등, 허리 등을 지탱하고 외부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S자로 이뤄져 있다. 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뒤통수와 목, 척추는 일직선이 되게하고, 겨드랑이나 사타구니 간격이 45도가 되도록 팔과 다리를 쭉 뻗는 것이 좋다.

이때 어깨가 말려들어가지 않도록 손바닥은 천장을 향하게 한다. 무릎 뒤쪽에 작은 쿠션을 받쳐주면 척추부터 엉덩이, 다리에 이르는 관절이 정상적인 곡선을 유지할 수 있다.

반드시 피해야 하는 최악의 수면 자세는 ‘엎드린 자세’다. 엎드린 자세는 안압을 높여 녹내장 위험을 키운다. 성인남녀 17명을 대상으로 누운 자세에 따른 안압 변화를 분석했더니, 천장을 보고 누웠을 때 눈의 안압은 16.2㎜Hg였는데, 엎드렸을 때는 19.4㎜Hg로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진은 “엎드리면 천장을 보고 누울 때보다 머리와 목에 압박이 가해져 안압이 더 높아진다”며 “안압은 1㎜Hg만 낮아져도 녹내장 진행 속도가 10% 늦춰질 정도로 녹내장 발생과 긴밀한 관계를 갖는다”고 말했다.

엎드린 자세는 척추나 목 관절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엎드려 자면 엉덩이와 등뼈가 천장을 향해 꺾이면서 목 인대나 척추가 틀어지고,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땀이나 비듬에 의해 박테리아가 번식하고 있는 베개에 얼굴을 대고 자게 돼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베개와 매트리스 선택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베개가 너무 높거나 낮으면 경추 각도가 틀어져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근육이 긴장할 수 있다. 베개 높이는 성인 남자 4~6㎝, 성인 여자 3㎝가 적절하다.

스탠퍼드대 수면생체리듬 연구소 니시노 세이지 소장은 “사람의 체격에 맞게 매트리스가 유연하게 움직여야 몸의 굴곡을 살릴 수 있다”며 “체중이 무거운 사람일수록 단단한 매트리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나쁜 콜레스테롤 잡아주는 ‘과일’
‘이 채소’ 다이어트에 암 예방까지
낮에 잠깐 낮잠… 혈압 떨어진다
''이 음식'' 공복에 먹으면 소화불량 생겨
''이곳'' 퉁퉁 붓는 것… 암 의심 신호
식중독균 감염 가장 많은 음식 3
''이 나이''부터 대장내시경 꼭!
''이런 증상'' 있으면, 커피 자제해야
매일 커피 찾는 이유는 ''습관''
''이것''만 해도, 혈관 탄력 좋아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