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수면장애가 ''당뇨위험 높인다''

12/27/2021 | 12:12:22PM
수면장애가 ''당뇨위험 높인다''

덴마크 남덴마크대(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연구팀이 정신 건강과 당뇨병 간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2형 당뇨병이 주제인 245개의 논문에서 정신 건강과 관련 있는 32개 논문을 추려내, 당뇨병 발병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들을 추려냈습니다.

그 결과, 수면장애가 당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수면장애를 앓는 환자의 40%가 당뇨병이 있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폭식장애(21%), 물질사용장애(알코올·니코틴·약물 중독 등, 16%), 불안장애(14%) 순으로 당뇨병과 관련이 있었습니다.

이 연구에는 다른 정신질환들을 앓을 때의 당뇨 발병률도 언급돼 있었지만, 그 수치가 일반적인 당뇨병 유병률을 상회하지는 않았습니다. 당뇨병 유병률은 일반 성인의 10% 내외입니다. 앞서 언급한 정신 건강 문제를 겪고 있으면 일반적인 사람들에 비해 당뇨병 발병 위험이 큰 겁니다.

*불규칙한 생활이 가장 큰 문제

정신 문제가 왜 혈당을 올리는 걸까요? 바로 ‘불규칙성’ 때문입니다. 가천대 길병원 내분비내과 김병준 교수는 “수면장애, 폭식장애 같은 질환이 있으면 생체리듬이 불규칙해지는데, 이는 혈당에 아주 중요한 작용을 한다”고 말합니다.

먼저, 수면장애를 앓는 경우 잠자는 시간이 불규칙할 수 있고 잠의 깊이도 일정치 않습니다. 그러면 체내 코르티솔 분비가 증가해 인슐린저항성이 높아집니다. 폭식장애 역시 어느 날은 굶다가 돌연 음식을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먹으면서 자연히 인슐린 분비에 영향을 끼쳐 혈당이 들쑥날쑥해집니다.

물질사용장애는 술·담배·약 등에 중독되는 걸 말합니다. 이는 혈당에 직접적으로 안 좋은 영향을 줍니다. 불안장애의 경우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탓에 혈당이 불안정해질 수 있습니다.

*일정한 규칙 지켜야 혈당에는 유리

당뇨병을 막으려면 불규칙한 생활을 근절해야 합니다. 김병준 교수는 “혈당을 위해서라면 규칙을 갖고 일과를 짜야 한다”며 “아침을 먹는 것보다 중요한 게, 매일 먹거나 먹지 않는 일관성을 꾸준히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잠자는 것도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보다 중요한 게 일정한 시각에 잠들고 똑같은 시간대에 일어나는 것입니다.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합니다. 만약 수면장애나 폭식장애 같이 정신 건강 문제를 앓고 있다면 이런 문제부터 해결해야 합니다.

관련 기사보기
꿀잠 자게 도와주는 영양제
버섯, ''이렇게'' 조리하세요
''뇌 피로'' 줄이는 방법 3가지
''눈밑 떨림'' 유발 원인 5가지
욕실에 두면 안 되는 물건
영양제, ''이 시간''에 먹어야 효과
혓바늘, 빨리 없애려면?
뱃살 빼기, 중요한 건 ''이것'' 줄이기
''셀프 디톡스’ 방법 아세요?
‘새치’...‘이 질환’ 때문일 수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