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마나슬루'' 정상 등정

11/29/2021 | 01:49:45PM
''마나슬루'' 정상 등정

지난 봄 히말라야 8,000m급 등반 기록 웹사이트 8000ers.com의 연구진들이 마나슬루와 함께 안나푸르나(8,091m), 다울라기리(8,167m)에서 등반 역사상 수많은 등반가가 ‘진짜 정상’을 밟지 않고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이런 발표가 있고 난 뒤인 지난 9월에도 마나슬루에서 미등정이 반복됐다. 이번 시즌 마나슬루 정상부는 고정로프가 이전까지 통상 사람들이 올랐던 전위봉까지만 설치되었다.

역시 많은 이들은 여기까지만 오르고 내려왔다. 그곳부터 진짜 정점까지는 상당히 경사가 급한 사면을 횡단한 뒤 다시 가파른 구간을 등반해 올라야 한다. 그런데 9월 28일, 네팔의 밍마 지 셰르파가 고정로프 끝 지점에서 더 나아가 진짜 정점을 어렵게 올랐다.

그가 이끈 등반대의 다른 대원 21명도 차례로 진짜 정상에 섰다. 이 광경은 옆에서 등반하던 다른 팀 대원이 드론을 이용해 공중 촬영했고, 이 이미지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하면서 각국의 산악전문가, 산악 언론에 공개돼 큰 논란으로 확산했다.

권위 있는 고산등반 기록 기관인 ‘히말라야 데이터베이스’에서는 밍마 지 팀을 “가을 시즌에 이곳까지 오른 두 번째 팀이다. 1976년이 첫 번째였다”고 밝혔다.

1976년 가을에는 준 카게야마(일본), J.M. 아사디(이란), 파상 셰르파(네팔) 세 명이 분명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봄 시즌에는 극히 소수이긴 하지만 여러 팀이 최고점을 분명히 오르기는 했고, 가장 최근의 최고점 등반은 2012년 뉴질랜드 가이드 등반대였다.

현재 논쟁 중인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과거 진짜 정상까지 오르지 않은 마나슬루 등정 기록을 무효화할 것인지 여부다. 이제까지 대부분 등반가가 마나슬루 전위봉 바로 아래 안부까지 오른 뒤 등정했다고 발표한 게 사실이다. 마나슬루 등반은 난이도가 대체로 평이한 수준이라 알려져 있는데, 정상까지 오르려면 갑자기 어려운 등반을 해야 하며, 이러한 어려운 구간 등반을 기록한 등반가는 거의 없다. 물론 착오로 오르지 않은 게 대부분이다.

둘째, 앞으로의 기록에 관해서다. ‘히말라야 데이터베이스’는 고정로프 끝까지만 오른 많은 이들에게 “전위봉까지 오른 모든 이들을 축하한다”고 발표함으로써, 전위봉 등정자에게 ‘마나슬루 등정자’의 지위를 주고 있지 않다. 반면 네팔 관광성 당국은 이에 개의치 않고 전위봉만 오르고 등정했다고 한 이들 모두에게 등정 인증서를 발급했다.

정상부에서 더 어려운 등반을 한 번 소화해야 정상에 이를 수 있게 된 만큼 앞으로 마나슬루는 더 이상 ‘쉬운 산’이라고 불리지 않을 전망이다.

관련 기사보기
예수가 다녀간 ‘문명의 십자로’
이탈리아 돌로미티 프레가시나
잉카의 성스러운 계곡 ''쿠스코''
‘한국의 명승’ 구례 오산 사성암
LA 인근 ‘산 하신토San Jacinto’산
최고난도 볼더링 등반 10선
2월엔 이 산!
조선의 主山이었던 당대 최고 명산
충주, 둘러볼 만한 여행지
1월엔 이 산!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