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노년층, ○시간 자야 인지기능 지킨다

10/22/2021 | 01:11:09PM
노년층, ○시간 자야 인지기능 지킨다
잠을 너무 조금 자거나 많이 자면 인지기능이 떨어질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연구팀은 평균 4년 반 동안 인지기능을 관찰했던 노인 1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 중 88명은 인지장애가 없었고 11명은 매우 경미한 인지장애, 1명은 경도인지장애가 있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알츠하이머 단백질 수치를 측정하기 위해 뇌척수액 샘플을 채취했다. 그리고 참가자들은 수면 중 뇌 활동 측정을 위해, 4~6일 동안 잘 때 이마에 작은 뇌파 모니터를 착용했다. 이후 인 기능을 평가하기 위한 네 가지 테스트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의 수면 패턴과 인지기능을 연관 지어 분석한 결과, 5.5시간 미만 또는 7.5시간 이상 자는 그룹의 인지 점수가 감소했다. 반면 수면 시간이 중간 범위인 그룹의 인지 점수는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연구의 저자인 브렌던 루시 부교수는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인 기능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수면시간 범위가 있다"며 "수면시간이 길거나 짧으면, 수면의 질이 떨어지거나 수면 부족으로 인해 인지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뇌과학 분야 국제적 학술지인 '브레인(Brain)'에 최근 게재됐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관련 기사보기
''장(腸) 지키는 습관은?
몸속 독소 제거하는 ''천연 디톡스 식품''
다이어트, 무엇을 먹느냐가 중요
손발 시린 ‘수족냉증’…
가슴 아픈데, 폐암? 초기에는…
밤 10~11시, 심장 건강 취침시간
“결혼생활 오래하려면 침대 따로 쓰세요”
건조한 눈, ''이곳'' 눌러 해결
귀에서 심장박동 소리가… 무슨 문제길래?
통조림 햄, 한번따면 다 먹어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