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맛있는 ''이 음식''이 두통을 유발한다고?

09/17/2021 | 10:26:57AM
맛있는 ''이 음식''이 두통을 유발한다고?
두통이 시도때도 없이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 두통은 누구나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라고 하지만,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진통제가 해결책이 될 수 있지만, 매번 약을 먹는 게 부담스럽다면 두통을 완화하는 생활습관을 시도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

◇소시지, 탄산음료, 커피 피하기 두통이 잦다면 '간헐적 단식' 다이어트는 피하는 게 좋다. 공복 시간이 길어지면 혈당 수치가 낮아지는데, 이때 뇌에 혈당을 공급하기 위해 뇌혈관이 수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뇌혈관 수축으로 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두통이 생긴다. 공복일 땐 두통이 심했다가, 무언가 먹으면 나아진다면 이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 공복으로 인한 두통이 자주 발생한다면 하루 4~5끼니를 조금씩 먹는 것도 방법이다. 이와 함께 두통을 유발하는 성분 섭취를 피하는 게 좋다. 대표적인 게 아질산염, 아스파탐 카페인, 알코올 등이다. 아질산염은 소시지·베이컨·통조림에, 아스파탐은 탄산음료·막걸리, 카페인은 커피·홍차·코코아에 많이 들었다.

◇자주 환기해 '맑은 공기' 마시기 자주 환기해 맑은 공기를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도시의 대기 중에는 콘크리트, 아스팔트, 금속, 유리, 비닐 등 각종 화학·공해 물질이 떠다닌다. 이들 화학물질이 두통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시골에 가서 맑은 공기를 마시면 머리가 맑아지는 듯한 기분이 들 때가 있는데, 그저 기분 탓이 아니라는 거다. 당장 교외로 떠날 수 없다면 환기라도 자주 해주거나, 직접 밖으로 나가 순환된 공기를 마시는 게 좋다. 나간 김에 적당한 유산소 운동도 겸하면 일석이조다. 적당한 운동은 심리적 긴장감을 낮춰줘 두통 해소에 도움을 준다. 다만, 너무 강한 강도의 운동은 오히려 두통을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스트레스 최대한 덜 받아야 스트레스는 두통에도 확실한 영향을 미친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화를 내는 등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면 교감신경계가 촉진되며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가 늘어난다. 만성적으로 코르티솔 분비가 많은 사람은 심리적, 육체적으로 더욱 피로해진다. 두통도 늘 함께할 수밖에 없다. 정신적 피로뿐 아니라 육체적 피로에도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장시간 오래 앉아서 컴퓨터를 보고 근무하는 현대인들은 목과 어깨가 긴장돼 있다. 잠들기 전 누워서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것도 목 부위의 경직도를 높인다. 이 부분이 긴장되면 머리로 가는 혈액순환이 방해되면서 두통을 유발할 수 있어 자주 스트레칭해 풀어주는 게 좋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관련 기사보기
노년층, ○시간 자야 인지기능 지킨다
몸속 염증 줄이려면 요리할 때 ‘이것’ 넣으세요
간단히 붙이는 코로나 백신… 면역 반응 10배 높아
유방암 예방하려면? ''○○밥'' 자주 먹어야
가을이라 가렵다고? ''이 음료''만 끊어도 완화
사라지는 치매 노인들… ‘실종’ 대비 필요하다
고구마만 드세요? 몰랐던 ''고구마순''의 놀라운 효능
입 벌리고 자는 사람… ‘이 질환’일 수도
''이 음식'' 뇌세포 손상 막는다
황반변성 예방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