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짧고 굵게 힐링하기 좋은 곳...국내 인기 여행지 4곳

09/03/2021 | 08:58:31AM
짧고 굵게 힐링하기 좋은 곳...국내 인기 여행지 4곳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국내 여행이 주된 트렌드가 되면서 짧게 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 관광지가 각광받고 있다.

특히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혹은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여행지의 예약 순위가 높아졌다.

디지털 여행 플랫폼 아고다에 따르면 2020년 6월~2021년 5월 기준 예약 순위 상위 50위권에 포함된 삼척, 단양, 홍천은 각각 35위, 45위, 49위를 차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상위 50위권에는 보령, 청원, 양양이 새롭게 등장했다. 제주, 서울, 부산은 전년 동기와 마찬가지로 한국인 여행객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로 드러났으며, 올해는 제주가 서울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최근 한국인 여행객의 45%가 선호하는 여행으로 '단기 여행'을 꼽은 바 있다. 아고다는 휴가 버킷리스트로 추가할 만한 짧게 다녀올 수 있는 인기 상승 여행지 4곳을 소개했다.

― 바다를 벗 삼은 최고의 경치 '삼척' 삼척은 전년 동기 대비 순위가 35계단 올랐다. 동해와 맞닿아 있는 삼척은 자연을 벗 삼아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이다.

창문을 내리고 운전하는 것을 즐기는 여행객이라면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으로 꼽힌 '이사부길'을 따라 달려보자. 눈을 뗄 수 없는 해안 절경은 자연의 경이로움 그 자체다.

'삼척 활기 치유의 숲'에서는 조용히 숲 속을 거닐며 마음을 달랠 수 있으며, '대금굴'과 '환선굴'에서는 수억년에 걸쳐 아름다움을 창조한 자연의 신비로운 힘을 엿볼 수 있다. 해변과 가까운 쏠비치 삼척에서 머무르며 경치를 즐겨보자.

― 한 폭의 수묵화 같은 풍경 '단양' 단양의 전년 동기 대비 순위는 33계단 뛰었다. 단양은 수려한 경치와 자연의 조화를 감상할 수 있는 여행지로 알려져 있다. 한 폭의 수묵화와 같은 감성을 자극하는 '단양팔경'으로 유명하다.

암벽을 따라 조성된 '단양강 잔도'를 따라 트래킹을 하거나 소백산, 금수산 등 명산에 올라보자. 남천계곡과 새밭계곡은 시원한 물줄기를 자랑해 늦더위를 피하기에 제격이다.

아고다는 소백산 빌리지를 비롯해 자연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다양한 단양 소재 숙소를 보유하고 있다.

― 짜릿한 레포츠 천국 '홍천' 31계단 상승하며 49위를 기록한 홍천은 청정 자연과 짜릿한 레포츠로 잘 알려져 있다.

'가리산 레포츠파크'는 포레스트 어드벤처, 플라잉 짚, 서바이벌 체험 등 신나는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척야산 문화수목원'은 독립운동의 역사와 다양한 식물을 공부하기에 좋은 장소다. 숙소로는 힐리언스 선마을을 추천한다.

― 조화롭게 어우러진 문화와 자연 '원주' 51위에서 36위로 뛰어오른 원주는 문화와 자연의 조화를 선사한다.

박경리 문학공원은 대하소설 '토지'로 유명한 박경리 작가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곳이다. 소설을 배경으로 한 인근 3개의 테마공원을 거닐어 보자.

더 많은 동식물과 예술 작품을 감상을 위해서는 아름다운 정원에 야외 작품이 전시돼 있는 '뮤지엄 산'을 방문해보자.

원주 역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경치 좋은 '원주 굽이길'은 트레킹 코스를 따라 도시의 과거를 엿볼 수 있도록 한다. 원주에는 오크밸리 리조트를 비롯해 다양한 숙소가 있다.

관련 기사보기
겁없는 캐나다 여성 7인 카누&암벽등반 탐험
밤하늘의 별만큼 많은 호수를… 3,000m 산에서 만나다
“추석연휴 사이판 간다”…트래블 버블 270여명 예약
여행가서 백신 골라 맞는다…미국령 괌으로 몰려든 아시아인들
코로나 끝나면 어디 갈까…''하와이’ 선호도 1위
데날리 캐신리지 15시간 걸쳐 단독 등정
[오등탈] 한여름 산행 꿀팁 TOP 6
[카약 초보 가이드] 어서 타, 카약은 처음이지?
인천공항, ‘코로나 방역 우수’ 수상…스카이트랙 선정
여름 캠핑을 더욱 시원하게 만드는 ‘완소’ 아이템 BEST 6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