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데날리 캐신리지 15시간 걸쳐 단독 등정

08/24/2021 | 07:24:23AM
데날리 캐신리지 15시간 걸쳐 단독 등정
숙련된 등반가 팀이 적어도 3일 걸리는 루트

미국의 챈틀 애스토가가 북미 최고봉 데날리(6,194m)의 고난도 루트 캐신리지를 단독으로 올라 화제다. 캐신리지는 1961년 이탈리아의 유명 산악인 리카르도 캐신 등 6명이 총 14일 동안 개척한 고난도 루트다. 오늘날에도 통상 3~7일이 소요된다. 난이도는 알래스카등급 5급, 5.8, AI4, 등반거리 2,750m다.

애스토가는 지난 6월 14일 새벽 등반을 시작해, 단 14시간 39분 만인 저녁 8시 정상에 올랐다. 게다가 메고 올라간 스키를 타고 노멀루트인 웨스트버트레스 루트로 하산했다. 애스토가는 2015년에 데날리 다이아몬드 헤드월 루트를 여성 2인조로 최초 여성 등반에 성공했고, 이어 2018년에는 고난도인 슬로박다이렉트 루트를 역시 여성 최초로 여성 2인조로 올랐다.

글 오영훈 기획위원

관련 기사보기
겁없는 캐나다 여성 7인 카누&암벽등반 탐험
밤하늘의 별만큼 많은 호수를… 3,000m 산에서 만나다
“추석연휴 사이판 간다”…트래블 버블 270여명 예약
여행가서 백신 골라 맞는다…미국령 괌으로 몰려든 아시아인들
짧고 굵게 힐링하기 좋은 곳...국내 인기 여행지 4곳
코로나 끝나면 어디 갈까…''하와이’ 선호도 1위
[오등탈] 한여름 산행 꿀팁 TOP 6
[카약 초보 가이드] 어서 타, 카약은 처음이지?
인천공항, ‘코로나 방역 우수’ 수상…스카이트랙 선정
여름 캠핑을 더욱 시원하게 만드는 ‘완소’ 아이템 BEST 6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