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밀당365] 치매와 당뇨, 그 위험한 상관관계

08/11/2021 | 08:00:12AM
[밀당365] 치매와 당뇨, 그 위험한 상관관계
치매는 시대의 화두입니다. 다양한 원인들에 대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고, 당뇨와의 연관성에 대한 이해도 높아지는 중입니다. 그런데 혈당이 치매에 미치는 영향이 생각보다 훨씬 큰 것 같아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영국 연구팀의 장기 추적 관찰 결과 전해드립니다.

오늘의 당뇨레터 두 줄 요약

1. 당뇨 있으면 치매 조심해야 합니다. 2. 당화혈색소 1% 낮추면 치매 위험은 8% 줄어듭니다.

치매 위험 최대 40% 증가

영국 임페리얼대 연구팀이 45만7902명의 2형 당뇨 환자를 6년간 관찰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6.3%에 해당하는 2만8627명이 치매에 걸렸습니다. 이들을 분석했더니 미세혈관 합병증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치매 위험이 10% 컸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경과 신장에 합병증이 있을 때 치매 위험이 컸는데요. 각각 25%, 23% 높았습니다.

저혈당도 치매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혼수상태까지는 아니어도 병원 치료를 받을 정도의 심각한 저혈당을 겪은 사람들은 치매 발생 위험이 30% 높았습니다.

당화혈색소는 6~7% 사이를 기준으로, 8~9% 사이인 사람은 치매 위험이 15% 컸고, 9~10%일 땐 26%, 10% 이상일 땐 40%였습니다.

당화혈색소 낮추려는 노력을

2형 당뇨는 치매의 확실한 위험 인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2형 당뇨 환자가 치매에 걸리는 건 아니므로 절망하기엔 이릅니다. 당뇨를 앓아도 당화혈색소가 낮고, 합병증이 없고, 저혈당이 오지 않도록 잘 관리하세요. 위 연구에서도 당화혈색소가 6% 미만인 사람들은 치매 위험이 오히려 14% 낮았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당뇨가 있더라도 당화혈색소가 1% 내려갈 때마다 치매 위험은 8% 감소했습니다. 지금 당장 혈당을 많이 낮추려고 하면 부담이 큽니다. 실천하기 쉬운 것부터 시작해 장기적인 목표를 세워 ‘당화혈색소’를 낮추세요.

운동·식사요법과 함께 약 복용도 철저히

혈당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 했을 때 치매 가능성이 커지는 건 ‘혈관’ 때문입니다. 고혈당 상태가 오래 유지되면 뇌의 미세혈관도 영향을 받아 뇌로 가는 혈류가 줄어듭니다. 인지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죠. 저혈당도 마찬가지입니다. 심각한 저혈당을 겪으면 그 순간에 에너지가 뇌까지 도달하지 못해 영구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운동과 식사에 신경 쓰고, 의사가 처방하는 약을 잘 복용하셔야 합니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관련 기사보기
유방암 예방하려면? ''○○밥'' 자주 먹어야
맛있는 ''이 음식''이 두통을 유발한다고?
가을이라 가렵다고? ''이 음료''만 끊어도 완화
사라지는 치매 노인들… ‘실종’ 대비 필요하다
고구마만 드세요? 몰랐던 ''고구마순''의 놀라운 효능
입 벌리고 자는 사람… ‘이 질환’일 수도
''이 음식'' 뇌세포 손상 막는다
황반변성 예방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여성암 1위 유방암, ''이 증상'' 꼭 알아두세요
코로나, 운동 기피, 우울… 악순환 어찌 끊을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