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민미정의 낭만야영] 안녕! 창백한 파란 거탑

07/19/2021 | 02:18:49PM
[민미정의 낭만야영] 안녕! 창백한 파란 거탑
토레스 델 파이네 트레킹

쫓기듯 8일간 160km여정…파타고니아의 보석을 걷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선정한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는 남미 안데스산맥의 최남단 파타고니아Patagonia에 있다. 원주민 언어로 ‘탑’을 뜻하는 토레스와 ‘파란색’을 뜻하는 파이네가 합쳐져 ‘창백한 파란 탑’라는 뜻이다.

야생 체험의 로망을 가진 초보 트레커들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날씨와 대자연 속에서의 고립에 도전하려는 자부심 강한 이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최고봉 파이네 그란데Paine Grande (3,050m)를 중심으로 세 개의 거대한 봉우리가 압도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국립공원의 중심에 서있다. 짧게는 3박4일의 W트레킹, 길게는 130km를 일주하는 7박8일의 O트레킹이 있다.

관련 기사보기
자연치유, 일주일에 최소 3회 20분씩 숲을 걸어라
걸어서 갈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긴 길은?
“네팔이 지리산이라면, 파키스탄은 설악산이에요”
스키 천국 크로스컨트리의 메카를 달리다
에베레스트 롱북빙하가 사라져간다
어린이·부모님과 함께 걷는 ‘겨울 눈꽃 트레킹’
패러 스포츠클라이밍 전 세계로 확대
1월에 갈 만한 산 4선
환절기 산행, 효과적인 체온유지법은?
12월에 갈 만한 산 4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