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코로나 4차 대유행, 여성이 ''더'' 불안한 과학적 이유

07/09/2021 | 12:58:47PM
코로나 4차 대유행, 여성이 ''더'' 불안한 과학적 이유

코로나 4차 대유행이 현실화 됐다. 1년 반이 넘는 코로나 유행 기간 동안 우울함을 호소하는 사람은 늘었다. 남녀노소 힘든 일이 많을 시기인데, 특이하게도 코로나 사태 이후 여성 자살 사례가 더 많이 늘었다. 중앙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6월까지 여성 자살 사망자는 전년 대비 7.1% 늘었고, 남성은 6.1% 감소했다. 코로나19가 여성에게 취약한 병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의 부담이 커진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여성호르몬이나 사회적 부담 등을 원인으로 꼽고 있는데, 최근 이를 뒷받침할만한 재미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美 연구팀, 여성은 '생존' 문제에 불안감 더 크게 느껴 미국 스타크 신경과학연구소 우디 호프 박사 연구팀은 암컷과 수컷 쥐를 이용해 성별에 따라 불안 양상에 차이가 있는지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 공간에 쥐가 싫어하는 밝은 조명을 설치한 후, 빛이 강하게 내려쬐는 곳에 음식을 뒀다. 쥐가 얼마나 스트레스에 불안감을 느끼며, 불안감을 줄여줬을 때 행동에 변화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다. 실험 결과, 암컷 쥐는 빛 스트레스로 인해 음식에 접근하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먹는 양도 적었다. 불안장애 치료제로 쓰이는 약인 '디아제팜'을 투여했을 때 암컷 쥐는 불안감을 줄이고 음식을 더 많이 먹었지만, 수컷 쥐에게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암컷 쥐만이 음식 접근에 강한 불안감을 느낀 것으로 해석했다.

연구에 참여한 올리베이라 세르히오 박사는 "삶과 밀접한 문제에서 불안감을 느끼는 양상에 성별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는 여성들이 생명과 관련된 측면에서 더욱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이전 연구를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채렵이나 수집을 하지 않는 현대 사회에서 생존과 관련된 측면은 어떤 게 있을까.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확대된 여성의 역할 중에서도 생존과 관련된 부분이 많다. 올리베이라 박사는 "재택근무로 늘어난 가사노동,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자주 청소를 하는 등 가족을 신경 쓰는 것 또한 생존과 관련이 있는 일"이라며 "이런 조건이 여성들의 불안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 시대, 여성의 육아·집안일 부담 더 커졌다 여성들의 불안감이 커진 원인으로 추측할만한 것은 몇 가지 더 있다. 우선 여성은 원래 남성보다 '우울한 기분'에 취약한 경향이 있다.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노성원 교수는 "여성은 생리·임신·출산 등을 거치며 겪는 호르몬 변화로 인해 우울증에 취약한 편"이라며 "게다가 여성이 남성보다 육아나 집안일 등에 대한 부담을 많이 짊어지다 보니 우울감을 더 많이 느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시대에는 이런 부담이 더욱 커졌다. 노 교수는 "실제 코로나 이후 개인 시간을 가질 수 없어 힘들다고 호소하는 여성 환자들이 많았다"며 "아무리 가족이라도 구성원 사이에 적절한 거리가 필요한데, 잘 지켜지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등교와 남편의 출근이 다시 시작되려나 싶었던 찰나, 이제는 4차 대유행이다. 온종일 집안일과 싸우고 가족들을 신경 써야 하는 상황, 그렇다고 가족들을 챙기지 않을 수도 없는 탓에 힘든 사람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노성원 교수는 "혼자서만 집안일을 하지 않도록 다른 가족들이 함께 도와주거나 고생한다는 말 한마디라도 해주는 게 우선"이라며 "힘들더라도 혼자 쌓아두고 서운해하지 마시고, 도와달라거나 이해받고 싶다는 표현을 이야기해보시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샐러드 ''이것'' 안 넣으면 비타민 날아간다
''이런 증상'' 나타나면 하체 부실하다는 뜻
몸 곳곳 저림 증상… 부위별 의심 질환 3
가벼운 산책, 뇌 구조까지 개선
피곤에 찌들어 살고 있다면… ''이 음식'' 섭취 도움
너무 더워 속 답답하다면? ''이 과일'' 먹어보세요
한 번 늙으면 되돌릴 수 없는 눈, ''이것'' 섭취가 도움
핸드 드라이어 쓸 때 손 비비지 마세요
변비 있다면 피해야 할 ''이 음식''
여름에는 무조건 에어컨 ‘풀가동’?… ‘이것’ 주의해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