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머리 ‘이렇게’ 아프면 뇌종양 의심

03/11/2021 | 01:50:34PM
머리 ‘이렇게’ 아프면 뇌종양 의심

두통이 생기면 흔히 스트레스 때문으로 여기는데 특정 두통은 뇌종양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뇌종양으로 인해 발생하는 두통의 특징을 알아본다.

아침에 두통을 달고 산다면 뇌종양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뇌종양이 커지면 뇌압력이 올라가는데 수면 중에는 뇌압이 더 올라가 아침 두통이 나타난다. 뇌종양이 있으면 내부압력이 증가해 자는 동안 숨을 잘 못 쉬면서 두통으로 깨는 것이다. 코를 골거나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더 그렇다. 숨 쉬는 게 원활하지 않으면 몸속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진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면 혈관이 늘어나 뇌로 피가 많이 가 뇌압이 높아진다. 뇌종양 환자는 보통 ‘머리가 깨질 듯 아프다’, ‘머리가 무겁다’고 표현한다.

뇌종양에 의한 두통은 일반적인 두통과 달리 구토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또한 종양이 발생한 위치에 따라 뇌의 특정 기능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전두엽에 생기면 의지와 관계없이 전혀 다른 성격으로 변할 수 있고 몸이 뜻대로 움직이지 않는 운동 능력 저하가 나타난다. ▲후두엽에 생기면 시야장애 ▲측두엽에 생기면 발작, 언어장애, 기억력저하 ▲두정엽에 생기면 왼쪽과 오른쪽 구분을 못하며 글씨도 잘 못쓰게 된다.

뇌종양은 두개강이라는 좁은 공간 안에 종양이 발생하는 것으로 발생빈도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조기발견이 어렵고 다른 종양에 비해 재발 위험이 높으며 치료과정에서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뇌종양 예방법은 뚜렷하지 않아 현재로선 검사와 치료를 빨리 받는 게 최선이다. 운동과 책 읽기 같은 뇌를 활성화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활동도 좋다. 음주와 흡연은 피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우울증에 시달리는 아이들…폭식에 과도한 수면까지
잇몸에서 피 철철…"비타민C 부족 탓"
고혈압약 OO 같이 먹으면 더 좋다
소변 색이 보내는 건강 신호
암환자 수 1위 ‘유방암’… 위험한 음식은?
매일 ‘이것’ 먹으면 암 위험 45% 떨어져
피부 노화 걱정되면 ‘OO색 마스크’ 쓰세요
담배 끊을 때, 같이 끊어야 할 ''2가지''
근력운동 ''이틀에 한 번''만 해야
약 없이 혈압 낮추는 방법 15가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