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에베레스트 롱북빙하가 사라져간다

01/29/2021 | 01:56:13PM
에베레스트 롱북빙하가 사라져간다

에베레스트 북쪽 중국 방면의 대표적 빙하인 롱북빙하가 기후변화로 인해 크게 줄어든 모습이 드러난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그린피스>에서 사진을 비교하고 빙하 표면을 분석한 결과, 빙하 감소의 직접적인 원인은 인근 국가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빙하에 내려앉으면서 태양열을 흡수해 녹는 속도를 증가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를 감소시키려는 범세계적인 노력과 함께, 국가별 불평등을 해소하고 실현 가능한 청정에너지 활용 방안의 개발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히말라야 빙하는 아시아 30억 인구가 사용하는 물을 저장하고 공급하는 중요한 수자원이다. 롱북빙하에서 흐르는 물은 티베트를 돌아 네팔 아룬강, 인도 갠지스강으로 내려간다.

관련 기사보기
자연치유, 일주일에 최소 3회 20분씩 숲을 걸어라
걸어서 갈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긴 길은?
[민미정의 낭만야영] 안녕! 창백한 파란 거탑
“네팔이 지리산이라면, 파키스탄은 설악산이에요”
스키 천국 크로스컨트리의 메카를 달리다
어린이·부모님과 함께 걷는 ‘겨울 눈꽃 트레킹’
패러 스포츠클라이밍 전 세계로 확대
1월에 갈 만한 산 4선
환절기 산행, 효과적인 체온유지법은?
12월에 갈 만한 산 4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