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바람에 자극받는 '폐' 지켜주는 음식 5

12/30/2020 | 12:00:00AM
바람에 자극받는 '폐' 지켜주는 음식 5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폐 건강의 중요성이 커졌다. 특히 폐는 찬바람에 자극받기 쉬워 겨울철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겨울에는 국내 폐렴 환자 수가 급격히 증가한다. 건강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폐렴 월별 환자 수는 12월이 26만7955명으로 가장 많았고 11월, 10월이 뒤를 이었다. 폐 건강을 지키는 데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 먹는 음식에 신경 쓰는 것도 그중 하나다. 폐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을 알아본다.

도라지

도라지에는 '사포닌'이 풍부하다. 사포닌은 도라지의 쌉쌀한 맛을 나게 하는 성분인데, 기관지의 점액 분비를 촉진해 세균 침입을 막는다. 점막을 튼튼하게 해 미세먼지 흡입으로 인한 손상을 방지해주기도 한다. 기침과 가래를 완화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트립토판, 아르기닌 등의 아미노산이 들어 있어 몸속 면역세포를 활성화한다.

생강

생강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은 가래를 줄이고 기침을 멎게 한다.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진저롤'은 항염증·항박테리아 효과가 있어 기관지와 폐가 세균에 감염될 위험을 줄여준다. 생강 속 '쇼가올' 성분은 콜레라 등 각종 균에 대한 살균 효과가 뛰어나다. 실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생강은 염증을 줄이는 데 마늘, 양파보다 효과적이다.

토마토

토마토에는 '라이코펜' 성분이 풍부하다. 라이코펜은 미세먼지나 흡연 등으로 인한 체내 유해산소를 감소시켜 폐 손상을 억제한다. 특히 토마토를 기름에 볶아 먹으면 라이코펜 체내 흡수율이 높아져 폐 기능 강화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설포라판'이라는 유황 화합물이 들어 있다. 설포라판은 대식세포 기능을 증진해 폐 속 세균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대식세포는 체내 유해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브로콜리는 설포라판 외에도 비타민C, 베타카로틴 같은 항산화 물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이 같은 항산화 물질은 세포의 면역력을 높인다.

고등어

고등어와 같은 등푸른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데, 오메가3 지방산은 염증 완화 효과를 내 각종 오염물질이 쌓이기 쉬운 폐 건강을 지킨다. 실제 오메가3 지방산이 만성폐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고등어에는 비타민D도 많이 들어있는데, 비타민D는 면역세포의 생산을 도와 몸의 전반적인 면역체계를 강화한다.

관련 기사보기
비만은 두통을 유발하고 시력을 해친다
발 각질, 불려서 제거하면 안 되는 이유
숙면하려면 전기장판 ‘OFF’ 하세요
"'이것' 부족해도 당뇨병 위험 높아져"
속쓰림·설사도 비만 때문?
지중해식 식단, 전립선암 진행 늦춘다
마스크가 ''공황증상'' 악화
''뇌졸중'' 전조증상 5
영양소 높이는 채소 조리법
양치 전 칫솔에 물 묻히면 안 되는 이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