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환절기 산행, 효과적인 체온유지법은?

12/17/2020 | 12:00:00AM
환절기 산행, 효과적인 체온유지법은?

Q. 환절기 산행 시 효과적인 체온유지법이 궁금합니다.

경기도 수원시 이용매

환절기에 등산할 때 체온조절이 무척 중요합니다. 처음 등산을 시작할 때는 약간의 추위가 느껴질 정도로 겉옷을 가볍게 입고 출발하는 것이 좋으며, 휴식이나 일시정지 할 때마다 체온에 따라 옷을 벗었다 입었다를 되풀이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옷의 두께를 조절해 너무 덥거나 춥지 않도록 해야 하며, 땀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흘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등산을 하는 사람들은 땀을 많이 흘리면 운동효과가 좋다고 만족하실지 모르지만 그것은 체온을 급격히 낮추는 결과이기 때문에 매우 위험한 생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되도록이면 운행 속도를 알맞게 늦추고, 겉옷은 입었다 벗었다하며 가능한 한 땀을 흘리지 않도록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한 일입니다.

특히 비와 땀으로 젖은 옷은 체열을 급속히 냉각 시킵니다. 실험 결과를 보면 젖은 옷은 마른 옷보다 240배나 빠르게 체열을 빼앗아 간다고 합니다. 산에서 체온저하로 인한 동사는 꼭 겨울산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고 여름 산에서도 체온이 외부적인 조건(비, 바람)에 따라 갑자기 10℃ 정도 내려가게 되면 위험한 지경에 이르게 됩니다. 일단 체온을 빼앗겨 저체온증이 오고 나면 다시 회복하기 쉽지 않습니다.

등산의류를 입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겉옷을 어떻게 입고 운행하는 것이 이상적인가 하는 문제입니다.

겉옷을 조절하는 요령은 출발할 때 약간 춥다고 느낄 정도로 옷을 가볍게 입고, 휴식 시 땀을 식힐 때는 옷을 껴입어야 합니다. 특히 우리 몸의 피부가 비와 땀, 바람과 추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하며, 특히 머리 부분의 체온관리가 중요합니다. 서양속담 중 “손과 발이 시리면 모자를 써라”는 것은 머리의 보온이 체온유지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려 주는 말입니다. 실제로 머리보온을 잘하면 장갑을 착용하지 않아도 손이 시리지 않습니다.

모자는 방한과 햇볕 차단이라는 상반된 역할을 하는데 우선 방한부터 설명하겠습니다. 흔히 열은 목이나 머리에서 방출되기 때문에 모자를 쓰거나 머플러를 두르면 상당히 따뜻해집니다. 그 이유는 두부頭部는 지방이 적고 피부가 얇기 때문에 열을 빼앗기기 쉽습니다. 늦가을의 산에서는 털모자를 쓰는 것만으로도 한결 추위를 덜 타게 됩니다. 바람이 불 때는 여기에 바람을 막아 주는 재킷에 부착된 후드를 쓰면 좋습니다. 반대로 여름에는 햇볕 차단을 위해 모자를 써야 합니다. 여름 모자는 차양이 넓어 그늘을 만들어 주는 모자가 통풍이 잘 되어 습기가 차지 않습니다. 머리 보온을 위해서는 부피가 작고 가벼운 안면모라 불리는 발라클라바balaclava를 휴대하고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노련한 산악인들은 사계절 모두 발라클라바를 휴대하고 다닌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관련 기사보기
어린이·부모님과 함께 걷는 ‘겨울 눈꽃 트레킹’
패러 스포츠클라이밍 전 세계로 확대
1월에 갈 만한 산 4선
12월에 갈 만한 산 4선
볼리비아..이곳은 지구일까?
고봉 58개 완등해 난민 기금 모금
암벽 등반에 빠진 유명 연예인들
미국 데스밸리 최초 무지원 종주
양평 물길과 걷는 길
피레네산맥 무지원 일시종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