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볼리비아..이곳은 지구일까?

11/20/2020 | 12:00:00AM
볼리비아..이곳은 지구일까?

남미에서 가장 척박한 나라로 알려진 볼리비아. 대부분의 여행객들은 접근성이 더 좋은 페루와 칠레를 선호하지만 볼리비아를 빼놓으면 지구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나라를 놓치게 된다. 우리에게 알려진 볼리비아는 아마존 정글, 안데스 평원. 우유니 소금사막이지만 지금까지 여행하면서 인상적이고 숨막힐 듯한 비현실적인 풍경이 가득한 곳은 에두아르도 아바로아 국립보호구역(이하 REA)이었다.

볼리비아 하면 ‘우유니 소금사막Salar de Uyuni’을 제일 먼저 떠올린다. 남미를 여행하면서 BBC가 선정한 죽기 전에 가 보아야 할 여행지 50곳 중의 하나인 우유니 소금사막을 다녀오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이다. 우기에 고인 빗물에 파란 하늘이 반사되어 마치 거울을 마주보고 있는 것 같은 착시효과를 일으켜서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로 불린다.

우유니 소금사막은 예전에는 바다였다. 해양 지각 판의 충돌과정에서 바다 속에 있던 해수면이 위로 솟아올랐고 바닷물이 증발하면서 말라붙어 바닷물에 녹아 있던 소금이 남아서 우유니 소금사막이 형성된 것이다. 그 소금의 양은 최소 100억 톤으로 추정된다. 볼리비아 국민이 수천 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칠레의 아타카마에서 우유니 소금사막으로 가는 교통편을 찾다가 아타카마 바로 곁에 있는 REA를 통과하면 우유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단순하게 버스로 광대한 자연을 뛰어넘는 것보다는 REA의 속살이 보고 싶었다. 고민할 필요도 없이 2박3일 동안 REA를 관통하며 우유니 소금사막까지 즐길 수 있는 투어를 예약했다. 여행사의 설명에 호기심이 발동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상상도 못 했던 몽환적인 자연을 경험하게 되었다.

관련 기사보기
겁없는 캐나다 여성 7인 카누&암벽등반 탐험
밤하늘의 별만큼 많은 호수를… 3,000m 산에서 만나다
“추석연휴 사이판 간다”…트래블 버블 270여명 예약
여행가서 백신 골라 맞는다…미국령 괌으로 몰려든 아시아인들
짧고 굵게 힐링하기 좋은 곳...국내 인기 여행지 4곳
코로나 끝나면 어디 갈까…''하와이’ 선호도 1위
데날리 캐신리지 15시간 걸쳐 단독 등정
[오등탈] 한여름 산행 꿀팁 TOP 6
[카약 초보 가이드] 어서 타, 카약은 처음이지?
인천공항, ‘코로나 방역 우수’ 수상…스카이트랙 선정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