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고봉 58개 완등해 난민 기금 모금

11/05/2020 | 12:00:00AM
고봉 58개 완등해 난민 기금 모금
미국 덴버대학교 국제학과 대학원생 브리트니 우드럼이 콜로라도의 해발고도 4,267m 이상의 58개 봉우리를 자원봉사를 겸해 완등해 이목을 끌었다.

이 58개 봉우리는 ‘포티너스Fourteeners’라 불리며 최고봉은 마운트 엘버트(4,399m)다. 이를 모두 오르는 것은 미국의 일류 등산가들에게 일종의 통과의례처럼 인식돼 왔다.

우드럼은 7월 10일 시작해 거의 매일 산 하나씩 올라 9월 26일 58개를 모두 올랐다. 869km를 걷고 고도차 7만m를 올랐다.

특히 ‘셸터박스’라고 적힌 큼직한 상자를 등에 메고 오르며 모금 활동을 병행해 찬사를 받았다. 셸터박스는 영국에 본사를 둔 국제구호단체로, 각종 자연재해나 전쟁 등으로 발생한 난민에게 긴급구호 물품을 지원해 왔다. 우드럼은 10월 중순 현재 약 8,600만 원을 모금했다.

우드럼은 “육체적 도전은 나에게 무척 중요하지만, 나 혼자만을 위해서 도전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번 모금활동의 배경을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볼리비아..이곳은 지구일까?
암벽 등반에 빠진 유명 연예인들
미국 데스밸리 최초 무지원 종주
양평 물길과 걷는 길
피레네산맥 무지원 일시종주
차박이 대세다!
경상도의 명산 '광평추파 천황산'
자연을 간직한 '남미의 낙원'
"스위스" 이곳이 바로 풍경의 끝판왕
모진 한파에도 '찬란한 봄'이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