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의사·약사가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

10/26/2020 | 02:28:15PM
의사·약사가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

코로나 사태에 환절기까지 겹치면서 '면역력' 강화를 위해 각종 영양제 섭취를 고려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막상 영양제를 고르려고 보면, 종류가 너무 많아 어떤 것을 택해야 할지 '선택장애'가 온다. 국내 건강 전문가들은 어떤 영양제를 가장 많이 먹고 있을까?

헬스조선이 건강 전문가(의사·약사·영양사) 40명에게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가 무엇인지 설문했다(중복 응답).

그 결과, 1위는 종합비타민으로 42%(17명)를 차지했다. 종합비타민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비타민B군부터 비타민C, 아연, 엽산 등 각종 미네랄까지 한 번에 섭취할 수 있는 영양제다. 전문가들은 종합비타민을 복용하는 이유에 대해 ▲불규칙한 식사로 인해 필요한 비타민, 미네랄을 식사로 다 먹지 못하고 ▲​현대인의 영양 결핍을 보완할 수 있는 최소한의 보조제로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위는 프로바이오틱스(37%·15명)였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체내에 들어가 건강에 좋은 효과를 내는 살아있는 균이다. 장내 환경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균주를 형성해 장 속 유해균, 노폐물을 배출시킨다. 전문가들은 ▲​​프로바이오틱스 복용 후 잔병치레가 적어졌다 ▲​​스트레스나 식습관 문제로 생기기 쉬운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3위는 마그네슘·아연·칼슘 등 미네랄제제(30%·12명)였다. 미네랄은 면역력을 활성화시키고 신체 기능을 개선하는 등 다양한 작용을 한다. 비타민과 상호작용 해 서로 흡수와 활성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4위는 오메가3지방산(​22%·9명), 5위는 ​루테인(20%·8명)​이었다. 오메가3지방산에는 두뇌 기능을 발달시키는 성분이 들었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개선하는 효과도 낸다. 단, 전문가들은 유통 과정에서 관리가 잘못돼 산패되면 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믿을 만한 제조 과정을 거쳤는지 포장은 잘 되어있는지 확인한다고 말했다. 루테인은 눈에 유해한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으며, 망막에 있는 황반을 구성하는 요소다. 황반은 시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그밖에 건강 전문가들은 공진단·경옥고·홍삼 같은 자양강장제(17%), 비타민B군(15%), 비타민 D(12%), 혈류 순환제 (5%), 간 영양제(5%) 등을 섭취하고 있었다.

관련 기사보기
당(糖) 관련 오해 4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 늘리는 비법
겨울 면역력 높이는 식단은?
'탈모 치료약' 계속되는 부작용 논란
''일회용 마스크''에 알레르기 물질
뇌종양 때문에 발생하는 ''두통'' 특징
"독감 환자 감시 시작"
가래 없애는 '간단한' 생활습관!
목주름 보면 나이도 '보여'
코로나19 예방하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