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 데스밸리 최초 무지원 종주

10/23/2020 | 12:00:00AM
미국 데스밸리 최초 무지원 종주

프랑스의 롤랑 바나가 8월 3일부터 8일까지 최초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데스밸리Death Valley 무지원 단독종주에 성공했다. 290km 종주에 5일 7시간이 소요됐다. 도중 최고 기온 46℃까지 치솟는 악조건 속에 수립된 기록이다. 바나는 겨울에 데스밸리를 종주한 바 있고(유지원), 러시아의 바이칼 빙호도 종주한 바 있다.

바나는 155kg에 달하는 수레를 끌고 종주에 임했다. 짐은 110리터의 물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수레는 등산로를 통행하는 게 불법이기 때문에 도로만을 따라갔다. 여름 데스밸리는 지난 7월 1차 시도를 했는데, 당시에 가져간 수레는 바퀴가 작아 물의 무게 때문에 비포장길에서 잘 구르지 않았다. 결국 50km를 달린 이틀째 포기를 선언했었다.

수레를 새로 직접 제작한 뒤 8월 재차 도전에 나섰다. 데스밸리 북서쪽에서 남동쪽으로 관통하는 루트다. 가장 큰 난관은 열기를 식히는 것이었다. 하루에 14~15리터의 물을 마셨다. 또 무거운 수레를 끌고 내리막길과 오르막길을 가는 것은 무척 힘들었다. 여러 차례 펑크 난 바퀴를 직접 수리하기도 했다.

바나는 “도로를 따라 이동했기 때문에 가끔 지나치는 관광객들이 말을 걸어서 지루하지 않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겁없는 캐나다 여성 7인 카누&암벽등반 탐험
밤하늘의 별만큼 많은 호수를… 3,000m 산에서 만나다
“추석연휴 사이판 간다”…트래블 버블 270여명 예약
여행가서 백신 골라 맞는다…미국령 괌으로 몰려든 아시아인들
짧고 굵게 힐링하기 좋은 곳...국내 인기 여행지 4곳
코로나 끝나면 어디 갈까…''하와이’ 선호도 1위
데날리 캐신리지 15시간 걸쳐 단독 등정
[오등탈] 한여름 산행 꿀팁 TOP 6
[카약 초보 가이드] 어서 타, 카약은 처음이지?
인천공항, ‘코로나 방역 우수’ 수상…스카이트랙 선정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