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차박이 대세다!

09/29/2020 | 12:00:00AM
차박이 대세다!

‘차박’이 대세다. 과거 럭셔리 오토캠핑에서 백패킹으로 트렌드가 바뀌었고, 코로나19에 의한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이제는 차박이 아웃도어 키워드로 떠올랐다. 차박은 말 그대로 차에서 먹고 자는 캠핑이다. ‘내 차’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외부와 접촉하지 않고 캠핑을 즐기는 것으로, 어쩌면 언택트 시대에 가장 부합하는 아웃도어 활동이라고도 할 수 있다.

사진작가로서 월간<山>에 객원기자로 참여하기도 했던 김준영씨는 백패킹 마니아지만 요즘엔 차박을 할 때가 더 많다고 했다. 시국이 시국인 만큼 혼자 즐기는 백패킹이라 할지라도 오가는 사람의 따가운 시선이 느껴지곤 한다는 것. 그래서 아예 차 안에서 먹고 자는 것이 속 편하단다.

요즘은 캠핌장도 일반 오토캠핑 사이트뿐만 아니라 차박을 할 수 있게 노지 사이트를 만들어 둔 곳이 꽤 있다. 그래서 찾은 곳이 포천의 국망봉자연휴양림이다. 이곳은 개인이 운영하는 자연휴양림이라 코로나 시국에도 운영하고 있다. 게다가 넓은 운동장 같은 일반 캠핑장과는 달리 숲 속에 있어 노지 느낌의 차박을 ‘합법적으로’ 하기에는 최적의 장소였다.

관련 기사보기
암벽 등반에 빠진 유명 연예인들
미국 데스밸리 최초 무지원 종주
양평 물길과 걷는 길
피레네산맥 무지원 일시종주
경상도의 명산 '광평추파 천황산'
자연을 간직한 '남미의 낙원'
"스위스" 이곳이 바로 풍경의 끝판왕
모진 한파에도 '찬란한 봄'이 있다.
[이두영의 신한국기행] 보길도의 봄
40개 이상 지역서 각종 행사 열려… 맛의 축제로 새해 여는 캘리포니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