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우울한 요즘, 기분 좋게 만드는 의외의 음식

08/31/2020 | 02:02:54PM
우울한 요즘, 기분 좋게 만드는 의외의 음식
최근 태풍 '바비'가 지나가고, '마이삭' 상륙까지 예고되면서 비 내리는 날이 지속되고 있다.

날이 흐리면 햇볕을 쬐지 못하기 때문에 체내 '세로토닌' 분비가 줄면서 우울감이 생길 수 있다. 세로토닌은 뇌신경전달물질 중 하나로, 기분을 좋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우울증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쓰이는 약도 '세로토닌재흡수억제제'다. 세로토닌의 재흡수를 막아 체내 농도를 높이는 것이다.

요즘처럼 세로토닌 농도가 떨어지기 쉬울 때는 운동을 하고,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특정 음식을 먹어보는 것도 좋다.

바로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이 많은 음식이다. 미국영양학회에서 올해의 인도주의상을 받는 신경의학 전문의 데이비드 펄머터 박사는 그의 저서에서 트립토판이 많은 음식을 소개했다.

그는 "행복의 화합물질 세로토닌이 트립토판에서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트립토판은 우리 몸에서 만들어 내지 못하는 필수 아미노산이어서 모두 음식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펄머터 박사는 "트립토판 함량이 많은 식품을 먹는 것이 기분을 향상시켜 줄 뿐 아니라 급성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코르티솔의 양도 낮춰준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보기
근육·뼈 건강 높이는 과일
복통 완화하는 '마사지법'
질병의 75%, 치료없이도 낫는다
연어가 코로나 전파 주범?… 中 논문 믿어도 될까?
사무실 문 손잡이에도 코로나... '재택' 이후가 문제다
'영혼'마저 잠식하는 코로나19… '심리 방역' 이상 없나?
뇌졸중 환자, 30분 운동했더니 사망 위험 ‘뚝’
결국 카페·식당 접수한 코로나19… 먹을 땐
스트레스 많은 사람, '코로나' 걸리면 빨리 악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을"... 감염학회 등 공동성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