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비가 오면 생각나는 전(煎)… 속설 아닌 과학입니다

08/14/2020 | 02:29:02PM
비가 오면 생각나는 전(煎)… 속설 아닌 과학입니다
바삭! 맛있는 이 소리… 세로토닌 활성화해 장마철 우울감 덜어

"더운물과 찬물은 소리가 다르다. 더운물은 뭉근한, 찬물은 경쾌한 소리가 난다. 장맛비 소리가 가을비 소리와 다르다고 생각했다. 오감을 이용해 온몸으로 그 순간을 느낀다."

백영옥 에세이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에 나오는 구절. 비를 오감으로 느낄 때 함께하기 좋은 것이 '전'이다. 타닥타닥 내리는 장맛비를 보며, 바삭바삭 고소한 전을 한입 먹을 때 내 몸 가득 차 있던 '장마 블루'는 사라진다.

◇을지로를 힙지로로 만든 '보석'

서울 중구 백병원 옆 작은 골목길. '여기 식당이 있을까' 싶은 건물 3층에 을지로를 힙지로로 만든 술집 '보석'이 있다. 패션계에서 일했던 이진규씨가 작년 5월 문을 연 곳. 10명 남짓 들어가는 공간에, 비 오는 날이면 창밖으로 빗방울 떨어지는 모습이 보인다.

대표 메뉴는 '보리새우미나리전'. 보석을 유명하게 만든 개국공신이다. 큰 볼에 미나리, 양파, 청양고추를 넣고 밀가루를 살짝 뿌린 후 물을 넣으며 반죽을 조절한다. 이 대표는 "반죽을 뻑뻑하게 하는 게 비법"이라며 "전을 부칠 때도 기름을 가득 부어 튀기듯 굽는다"고 했다.

프라이팬에 반죽을 부어 젓가락으로 틀을 잡고 보리새우를 뿌린다. 오픈된 주방이라 전 부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양파 간장에 찍어 한입 먹으면 보리새우의 고소함과 바삭함, 미나리의 쌉싸름한 맛이 차오른다. 새우 100%의 새우깡 같은 맛. 술 한잔이 생각나지만 주종(酒種)이 사케와 내추럴 와인만 있다. 매월 말일 다음 달 예약을 인스타그램으로 받는다.

◇'우이락' 해물파전은 우울증 치료제

비 오는 날 전이 생각나는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에 따르면, 비가 오면 일조량이 줄어 행복감을 유도하는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든다. 그러면 몸은 우울감을 느끼는데 전에 많은 아미노산과 비타민B가 몸속 탄수화물 대사를 높이고 세로토닌을 활성화해 우울감을 완화해준다는 것이다. 특히 해물파전엔 해산물의 요오드와 칼슘, 파의 황화알릴이 비타민 B1의 흡수율을 높인다. 빠르고 정확한 '우울증 치료제'인 셈이다.

관련 기사보기
의사·약사가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
목주름 보면 나이도 보여
코로나19 예방하는
체한 줄 알았는데…'심근경색'?
밤에 소변 마려워 깬다면
코로나19 vs 비염, 구분
위(胃) 살리는 식품 4
백신도 없는 '코로나 블루'
하루아침 실명되는 '섬뜩한 병'
근육·뼈 건강 높이는 과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