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관광객 맞을 준비하는 괌, 7월부터 시설 격리 및 검진절차 해제

07/24/2020 | 11:56:10AM
관광객 맞을 준비하는 괌, 7월부터 시설 격리 및 검진절차 해제
괌은 7월 1일부터 한국, 일본, 대만 관광객의 의무적 시설격리 및 검진 절차가 해제됨에 따라 관광객을 맞기 위한 준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관광객에 대한 격리 조치를 내렸던 괌은 지난 달 28일부터 괌 내 모든 사업장, 공원, 해수욕장, 종교시설 및 숙박업체 등이 문을 열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식당, 카페 등이 영업할 수 있는 테이블 수는 기존의 50%로 제한했으며, 10명 이하로 고객을 수용하는 조건으로 운영 중이다.

또한, 괌 정부관광청은 관광객을 맞이할 보건 프로토콜을 마련하고 공항, 호텔, 레스토랑 등 모든 사업장의 방역을 강화해 괌 지역 사회와 방문객들을 안전하게 맞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괌 공항에는 체온측정 카메라, 소독장치와 방역 전담요원을 배치하고 시설을 방역 관리하는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 모든 공항직원 및 공항 이용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켜야 하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에 맞춰, 괌정부관광청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Get Up And Move (GUAM)' 캠페인을 발표했다. 이번 캠페인은 '이제 일어나 움직일 때' 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과 여행이 멈춰 있던 시기를 지나 괌 여행 활성화를 위한 시점에 맞춰 런칭했다.

괌정부관광청은 이번 캠페인과 포스트 코로나 여행 트렌드에 맞춰 항공사 및 여행사와 협업하여 새로운 여행상품을 기획하고 프로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항공사에 위생용품을 제공하고 항공사, 여행사,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 팸투어, 컨슈머 프로모션, SNS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보기
"떠나는 그날을 기다리며…" 부킹닷컴, 여행 위시리스트 공개
필리핀 관광부, 코로나 이후 뉴노멀을 위한 숙박 시설 가이드라인 발표
日 코로나 확진자 늘었는데…관광 활성화 사업 강행
에어비앤비가 꼽은 '포스트 코로나' 4대 여행 트렌드는
5월 온라인쇼핑 거래 증가세 둔화... 집밥 줄고 여행 소비 늘어
한국인 오늘부터 유럽여행 갈 수 있다
홈터파크 물놀이, 홈시어터 심야 영화··· 올 여름은 '홈캉스'가 대세
캐세이퍼시픽항공, 전 좌석 서비스 업그레이드 시행
EU, 여름 휴가 여행객 위한 '안전' 대비 웹사이트 재오픈
코로나 시대 휴가 "리조트룩 입고 호텔 가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