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마스크 쓴 부분은 선크림 안 발라도 될까?

06/23/2020 | 01:59:42PM
마스크 쓴 부분은 선크림 안 발라도 될까?
자외선 지수가 '매우 나쁨'으로 높아지는 여름이다. 피부를 보호를 위해 자외선차단제(선크림)를 반드시 발라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대부분 야외에서 마스크를 끼면서 "마스크가 얼굴을 가려주기 때문에 선크림을 안 바른다"는 사람이 많다. 대전을지대병원 피부과 이중선 교수는 "잘못된 생각"이라며 "햇볕을 가리는 용도로 나온 마스크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을 수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착용하는 보건용 마스크는 자외선 차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따라서 마스크를 끼더라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 하며, 대신 유분이 많거나 자극이 강한 제품은 피한다. 마스크 착용으로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부위에 피부 질환이 잘 생기기 때문이다.

자외선을 오래 쬐면 피부 탄력이 떨어지고 노화가 빨라진다. 멜라닌 색소를 자극해, 색소가 필요 이상으로 많아져 주근깨, 기미 등 색소침착이 발생하기도 한다. 기미는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피부를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려면 자외선이 가장 강한 정오를 기준으로 2~3시간 전후에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외출해야 한다면 최소 30분 전 자외선차단제를 바른다. 야외활동 중에도 3~4시간 간격으로 자외선차단제를 덧바르고 땀을 많이 흘리는 활동을 하면 더 자주 덧바른다. 챙이 큰 모자나 양산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는 미지근한 물 또는 시원한 물로 샤워해 피부 온도를 낮춘다.

관련 기사보기
근육·뼈 건강 높이는
복통 완화하는 '마사지법'
질병의 75%, 치료없이도 낫는다
연어가 코로나 전파 주범?… 中 논문 믿어도 될까?
사무실 문 손잡이에도 코로나... '재택' 이후가 문제다
'영혼'마저 잠식하는 코로나19… '심리 방역' 이상 없나?
우울한 요즘, 기분 좋게 만드는 의외의 음식
뇌졸중 환자, 30분 운동했더니 사망 위험 ‘뚝’
결국 카페·식당 접수한 코로나19… 먹을 땐
스트레스 많은 사람, '코로나' 걸리면 빨리 악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