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에메랄드 물결 위 갓 잡은 생선과…'힐링' 한잔

03/25/2020 | 01:53:08PM
에메랄드 물결 위 갓 잡은 생선과…'힐링' 한잔
캐리비안의 진주, 자메이카. 자메이카를 유명하게 만드는 것은 한둘이 아니다. 레게의 진앙이자 레게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한두 번은 들어봤을 명곡들을 숱하게 남긴 전설적인 뮤지션, 밥 말리(Bob Marley)의 고향이기도 한 나라. 최근에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남자, 육상선수 우사인 볼트를 통해 다시금 이름이 오르내리는 나라. 하지만 자메이카를 찾는 많은 사람의 발을 이끄는 건 무엇보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아름다운 해변이다. 빈부격차가 여전하고 수도인 킹스턴의 치안 사정은 여전히 좋지 않지만, 그 아름다운 바닷가에서 휴양을 즐기길 원하는 여행자들은 끊임없이 이 작은 섬나라로 향하고 있는 것이다.

푸른 해변으로 가득한 자메이카의 북쪽과 서쪽은 세계적인 리조트들이 즐비하다. 어디로 떠나지 않고 그 속에만 머물러도 편안한 휴양을 즐길 수 있다. 네그릴(Negril) 같은 대표적인 휴양도시엔 화려한 호텔들과 해변, 더하여 릭스 카페(Rick's Cafe)처럼 역사적인 술집들까지 모두 자리하고 있으니까. 하지만 그런 문명 속에서 즐기는 자메이카보다 진짜 자메이카의 매력에 한번 빠져보고 싶다는 생각, 여행자라면 한번 해보지 않았을까? 문명의 안전망을 벗어나 자메이카의 아름다운 바다와 평화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장소, 그런 비밀스러운 술집이 하나 있다. 그리고 그 술집은 자메이카 땅이 아닌 바다 위에 있다는 사실. 더 펠리컨 바(The Pelican Bar)가 바로 그런 장소다.

때는 바야흐로 2000년. 자메이카 남쪽 트레저 비치(Treasure Beach)의 어부였던 플로이드 포브스(Floyd Forbes)는 어느 날 꿈을 꾼다. 바다 위에 지은 술집에 대한 꿈이었다. 깨고 보니 이 꿈이 너무나 생생했을 뿐 아니라, 자신과 어부 동료가 낚시를 하다 이 공간에서 쉴 수 있다면 금상첨화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때부터 펠리컨 바를 짓기 위한 공사는 시작되었다. 하루하루 조금씩 자신의 낚싯배로 나무를 실어나르며 홀로 공사를 이어간 플로이드는 드디어 2001년에 공사를 마치고, 이 작은 바다 위 술집 문을 열었다. 펠리컨 바라는 이름은 주변 해안가에 모여드는 펠리컨에서 착안해 붙이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그의 계획대로 자신과 동료 어부들이 하루 낚시가 끝나면 들러 쉬면서 술도 마시는 그런 공간이었다. 하지만, 바다 위의 바(bar)라는 이 독특한 장소에 대한 소문이 퍼지는 것은 순식간이었다. 이제는 자메이카를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은 들리고 싶어 하는 '성지'가 됐다.

이곳으로 향하기 위해선 일단 차를 타고 트레저 비치로 향하면 되는데, 네그릴에서 약 2시간 정도 걸린다. 일단 바닷가에 도착하면 펠리컨 바까지 보트를 태워줄 어부를 찾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다. 보트로 20분 정도 쉼 없이 바다를 달리면 망망대해에 덩그러니 혼자 펼쳐진 작은 술집이 모습을 드러낸다.

제법 깊숙한 바다에 자리하고 있으면서도 희한하게도 그 주변은 수심이 매우 낮아 일반 수영장 정도의 깊이라는 것이 독특하다. 물이 너무 맑아 속이 모두 들여다보이기 때문에 주위에서 수영도 즐기고 낚시도 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냉장고는 없지만 시원한 맥주나 음료수는 늘 준비되어 있고, 음식을 원한다면 플로이드가 직접, 혹은 자리하고 있는 어부 중 한 명이 바로 바다로 나가 생선을 잡아와 요리해준다. 다만 한 가지 주의할 것은 태풍으로, 유독 바다 태풍이 많은 9월경이면 펠리컨 바 방문은 조금 위험해진다. 2004년에는 강력한 태풍에 완전히 산산조각이 나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하기도 했는데, 펠리컨 바의 매력을 알아본 지역 시민이 돈을 모아주어 지금의 모습으로 다시 복구할 수 있었다고 한다.

사실 5명 정도면 꽉 찰 정도의 작은 크기의 나무로 만들어진 이 공간에서 할 수 있는 게 그리 많지는 않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아무것도 없는 나무집에 불과하다. 심지어 화장실도 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내부는 세계 각국에서 다녀간 이들이 열렬히 이곳을 찬양한 메시지들로 가득 차 있다. 투명한 자메이카 바다를 바라보며 아무 생각 없이 평화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 그 완연한 매력은 직접 그곳에 도착한 사람들만이 알 수 있을 것이다.

관련 기사보기
당신이 모르는 '하와이 해변' 이야기
"할머니랑 강아지랑 왔어요"… 2020년도 여행 키워드는 '가족여행의 재구성'
계곡 다섯 개 절벽 수천 개… 대자연 속 걸어볼까
서울시,'기생충'투어코스로 신한류 열풍 잇는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고전… 지갑을 열게하는 동심의 향연
분재처럼 펼쳐진 소나무 섬들… 고즈넉한 사찰 속 '꿈의 정원'
작년 방일 한국인 관광객, 전년比 25.9% 급감
해외여행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지출하는 분야 1위는?
끝없는 겨울 축제… '베트남의 진주' 푸꾸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연말연시
동·서양 문화의 공존(共存)… '도박'의 도시에서 '가족여행'의 도시로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