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감기 vs 독감 vs 폐렴,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02/05/2020 | 07:28:22AM
감기 vs 독감 vs 폐렴,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겨울만 되면 쉽게 찾아오는 불청객 감기, 독감, 폐렴은 비슷한 점이 많아 일반인이 구별하기 어려운 편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겨울철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의 도움말로 세 가지 질환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아본다.

모두 겨울에 가장 많이 발생

감기, 독감, 폐렴 모두 겨울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8년 자료에 따르면, 각 질환 별 1년 중 12~1월 환자 비율이 감기 22.9%, 폐렴 22%, 독감 79%로 해당 시기 가장 많았다. 추운 날씨 탓만은 아니다. 최천웅 교수는 “겨울철 난방으로 인해 실내외 기온차가 너무 크면 우리 몸의 부적응으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진다"며 "차고 건조한 환경으로 점막이 말라 바이러스, 균의 침투에 취약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람들이 실내에 모여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져 바이러스나 세균들에 전염될 확률이 높아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냄새 나는 가래 있다면 폐렴

감기, 독감, 폐렴을 혼동하는 가장 큰 이유는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셋 다 초기에는 기침, 발열, 오한이 발생하며, 짧게는 일주일에서 길게는 두 달까지 이어지는 등 기간도 다양하다. 최천웅 교수는 "일반인은 독감이나 폐렴을 모두 감기가 심하거나 길게 가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독감은 감기와 다르게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이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다. 폐렴은 누렇고 냄새나는 가래와 숨찬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며, 제대로 치료 받지 않으면 감기보다 길고 심하게 지속되는 편이다. 최천웅 교수는 "갑자기 심하게 아프거나 생각보다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폐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폐렴은 곰팡이 때문에 발생도

감기, 독감, 폐렴은 발생 원인이 다르다. 감기는 200여 가지의 다양한 바이러스로 인해 생긴다. 워낙 종류가 다양해 각각의 약을 만들 수 없으며, 독감, 폐렴과 달리 증상도 약한 편이어서 대증적 요법(증세를 완화하기 위한 치료)을 통해 치료하는 편이다.​ 독감은 A, B, C로 구분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폐렴은 세균, 바이러스는 물론 드물게는 곰팡이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미생물이 원인이 되는 폐렴의 경우 원인균에 따라 항생제 등을 이용해 치료한다. 일반적인 폐렴의 경우, 세균성 폐렴으로 가정하고 경험적인 항생제 치료를 하고, 원인 미생물이 밝혀지면 그에 적합한 항생제로 변경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성 폐렴에는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환자가 완치될 때 까지 증상을 완화시키는 치료를 한다.

독감·폐렴 백신 함께 하면 효과 UP​

감기는 백신이 없지만, 폐렴과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백신을 반드시 맞아야 한다. 최천웅 교수는 “백신을 맞아도 병에 걸리는데 왜 맞는지 묻는 경우가 많다"며 "백신으로 100%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병에 덜 걸리고 병에 걸려도 덜 심하게 해주며, 패혈증, 연조직 감염, 수막염 같은 치명적인 합병증을 줄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만성질환자는 폐렴구균백신을 접종하면 65~84%의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미접종자와 비교하면 치사율 또는 중환자실 입원율이 무려 40%나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반드시 맞는 게 좋다”고 말했다.

폐렴은 독감의 가장 대표적인 합병증이어서 독감 백신과 폐렴구균 백신을 함께 접종하는 것이 좋다. 최천웅 교수는 “국내외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독감과 폐렴 백신을 동시 접종하는 경우 폐렴으로 인한 입원율과 사망률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독감 예방접종은 폐렴과 달리 65세 이상 노인뿐만 아니라 12세 이하 어린이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독감 예방주사는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나타나므로 가능하면 유행 시기 2주 전에는 맞는 것이 좋다.

관련 기사보기
고함량 종합비타민, 무조건 건강에 좋을까?
코로나19, 치료제 없는데… 입원하면 어떤 치료 하나?
우한 폐렴, 마스크 어떤 것 쓰나? 음식점 수저 문제 없나?
설 연휴 응급실 찾게 하는 질환 1위는?
주중에 지친 피부, 주말에 '원기회복' 시키는 법
술 깨려고 아침 운동? 근육 다 사라집니다
떨고 있나요? '체온' 높이는 의외의 방법
새해맞이 건강검진… 검진센터 '똑똑하게' 고르는 법
겨울 가려움증, 피부 문제일까? 병(病) 의심해야 할 때…
나도 모르게 내 몸 망치는 샤워 습관 8가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