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핫팩·장판도 화상(火傷) 유발, 간지러우면 떼내야

12/10/2019 | 08:09:14AM
핫팩·장판도 화상(火傷) 유발, 간지러우면 떼내야
추위를 잘 느끼는 사람들이 겨울에 자주 찾게 되는 물건이 '핫팩'과 '전기장판'이다. 겨울에는 영하의 날씨에 밖에서 핫팩을 손에 쥐는 것은 물론, 오랜 시간 얼었던 몸을 이불 속 전기장판으로 녹이는 것만큼 포근함을 느끼게 하는 것이 없다. 하지만 핫팩과 전기장판은 뜨겁지 않아도 피부에 오래 닿으면 화상(火傷)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화상은 100도 이상의 뜨거운 열에 노출됐을 때만 생길 것이라는 오해가 있다. 그러나 그 절반도 되지 않는 40~45도 열에 장시간 노출돼도 피부가 손상될 수 있다. 이를 '저온 화상'이라고 한다. 온열 제품을 오래 피부에 대고 있을 때 주로 생긴다.

저온 화상은 고온에서 입는 화상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피부가 서서히 손상돼 통증을 크게 못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저온 화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80% 이상은 피부 가장 위층인 표피가 아닌 그 밑 진피층까지 손상돼 피부 이식수술을 받는다고 알려졌다. 저온 화상이 생기면 처음엔 피부가 빨개지며 물집이 생기고, 이후에는 상처 부위가 하얗거나 거뭇하게 변한다. 초반에는 피부가 가려운 느낌이 들어, 이런 증상이 있다면 바로 몸에서 떼야 한다.

핫팩을 붙일 때는 맨살이 아닌 옷 위에 붙여야 한다. 피부는 50도의 열에 3분만 노출돼도 화상을 입는다. 하지만 시중에 있는 핫팩 중에는 50도가 넘는 제품도 있다. 핫팩을 주머니에 오래 넣어놓는 것도 권하지 않는다. 열기가 전해지는 허벅지에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잘 때 전기장판을 쓴다면, 40도 이상이 되게 하면 안 된다. 전기장판을 깔고 이불까지 덮으면 온도가 더 높아져 화상 위험이 더 커진다.

관련 기사보기
미열에 기침이라면… 4~5일 격리로 ‘감기’ 확인부터
코로나19, 70대 사망률 35%...노인 대상 건강관리 수칙 나와
정형외과 의사가 말하는 '운동의 원칙' 알아두세요
면역력 높이는 수면규칙 '5가지'
마스크를 전자레인지에 돌려라?…재사용 어디까지
고함량 종합비타민, 무조건 건강에 좋을까?
코로나19, 치료제 없는데… 입원하면 어떤 치료 하나?
감기 vs 독감 vs 폐렴,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우한 폐렴, 마스크 어떤 것 쓰나? 음식점 수저 문제 없나?
설 연휴 응급실 찾게 하는 질환 1위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